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하나은행 FA컵 결승] ‘MVP' 수원삼성 고승범, 수원 우승 이끈 영웅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FA컵 결승 2차전 시작 전만 해도 고승범(수원삼성)에게 기대를 거는 이는 많지 않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달랐다고 밝혔다. 고승범은 날아올랐고, 팀은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데 성공했다.

수원삼성은 10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대전코레일과의 2019 KEB하나은행 FA CUP 결승 2차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앞서 대전에서 열린 1차전에서 0-0으로 비긴 수원은 2차전에서 무려 네 골을 몰아넣으며 FA컵 결승을 완벽한 승리로 장식했다.

고승범은 수원 승리의 주역이다. 그는 전반 15분 수원의 역습 상황에서 박형진의 패스를 이어받은 뒤 아크서클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려 팀에 선제골을 안겼다. 이어 후반 23분 기습적으로 때린 중거리 슈팅이 코레일의 골대를 맞고 라인 안쪽으로 떨어지면서 추가골 득점에 성공했다. 수원은 고승범의 두 골에 김민우, 염기훈의 골이 더해지면서 코레일을 4-0으로 꺾고 팀의 FA컵 통산 최다 우승(5회)을 달성했다. 최우수선수상(MVP)은 덤이다.

공교롭게도 고승범은 올 시즌 리그에서 8경기 출전에 그친 선수다. 리그에서는 8경기 출전 동안 단 한 골도 넣지 못했고 R리그에서는 8경기 출전해 1골 3도움을 기록했다. 그랬던 고승범이 올 시즌 가장 중요한 농사인 FA컵 결승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을 펼쳤다. 그는 “1차전 무승부로 비긴 상황에서 2차전을 준비하는데 부담이 있었지만 선수들이 다 같이 뭉쳐서 열심히 준비해 이런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뜻 깊은 우승이다”라고 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고승범은 2016년 수원에서 프로 데뷔 후 올해까지 FA컵 결승을 세 차례 경험했다. 2016년 수원 우승, 2018년 대구FC로 임대된 뒤의 우승 그리고 올해다. 2016년과 2018년에는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채 뒤에서 우승의 기쁨을 맛봐야했지만 올해는 달랐다. 그는 “첫 번째와 두 번째 우승은 직접 뛰지 못했고 뒤에서 지켜보기만 했다. 기뻤지만 항상 느끼는 게 많았다”면서 “마침 세 번째 우승과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 준비한 만큼 보여줄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임생 감독은 마침내 날개를 단 고승범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고승범은 이 날 경기에서 자신의 첫 번째 골을 터뜨린 뒤 이임생 감독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누기도 했다. 이임생 감독은 “고승범이 그동안 경기를 많이 출장하지 못하고 후보 선수로 있었기에 항상 미안하다고 이야기를 했다. 이제는 베스트 멤버로서 우뚝 설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고승범도 “시즌 초반 기회를 잡지 못해 부담감도 있었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많이 힘들었지만 감독님께서 노력하는 모습을 봐주시고 기용해주셔서 좋았다. 그런 의미에서 (골을 넣고) 감독님에게 달려간 것 같다”고 말했다.

고승범의 진짜 활약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꽃미남 이미지였던 그는 머리를 짧게 깎고, 수염을 기르면서 외모뿐만 아니라 내면도 강한 선수로 거듭나기 시작했다. 스스로 ‘강한 남자’가 된 고승범이 앞으로 그라운드에서 보여줄 모습에 팬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고승범은 “약해보이기 싫어서 외모에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그게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면서 “지난 두 시즌 동안 골이 없었는데 이 점에 대해 많이 생각하고 연구했다. 특히 슈팅에 대해서 연구를 많이 했는데 이전 경기에도 좋은 슈팅은 때렸지만 들어가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좋은 타이밍에 골이 들어간 것 같다”고 밝혔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