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서점의 날’ 세종문회회관에서 지역서점의 발전 방안 논의, 서점인 시상과 격려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 오토마타>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 김숨/현대문학 『군인이 천사가 되기를 바란 적 있는가』, 김영민/어크로스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임홍택/웨일북 『90년대생이 온다』, 권혁재/동아시아 『권혁재의 핸드폰 사진관』, 황영미/문학동네 『체리새우:비밀글입니다』 다섯 권에 등장하는 인물의 특징과 책의 메시지를 담아 하나의 오토마타로 형상화하였다. <사진=문체부> ※ 오토마타란? 스스로 움직이는 기계를 뜻하는 오토머톤(automaton)의 복수형으로 기계장치를 통해 움직이는 조형물을 말한다. 현대에 들어서는 과학의 원리와 예술적 상상력이 결합된 예술의 새로운 장르로도 일컬어지고 있다.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11월 11일(월)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전국 서점인들과 함께 ‘2019년 서점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서점의 날은 전국 서점인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지역서점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7년에 제정됐으며, 서점의 날인 11월 11일은 ‘서가에 꽂혀있는 책(冊)’과 이를 읽기 위해 ‘줄지어 서점에 방문하는 사람들’을 연상케 하는 날짜다.

이번 기념식은 전국 서점과 출판 관련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서점이 나아갈 미래에 대해 논의하고 각종 시상을 통해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70년간의 지역서점 과거와 현재를 조명하고 미래 발전방안 논의

기념식에서는 (사)한국서점조합연합회(회장 이종복, 이하 서련)의 ‘2020 비전’ 발표를 시작으로, 1949년부터 현재까지의 지역서점의 역사와 활동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영상을 상영한다. 지역서점 발전을 위한 학술회의(콘퍼런스)에서는 영국 언론인 테아 레나르두치(Thea Lenarduzzi)가 ‘영국과 유럽의 지역서점 현황과 마케팅 전략’을, 터키문화원 한국총책임자 외즈귀르 잔 이을드즈(Ozgur Can Ylidiz)가 ‘지속 가능성을 위한 한국 서점과 터키 서점 교류 방안’을 주제로 강연한다.

문체부 장관 표창, 올해의 서점인상, 서점인이 뽑은 책·작가 등 시상

또한 지역의 문화 발전을 견인하는 서점인의 노력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문체부 장관 표창, 올해의 서점인상, 우수 조합상, 전국 서점인이 직접 선정한 2019 올해의 책·작가, 공로상, 감사패 등을 수여한다.

수상자는 ▲ 문체부 장관 표창 - 최낙범(불광문고), 채복희(신성지서림), 박우형(예일문고), 이옥재(명동문고), 윤윤옥(제일서적), ▲ 올해의 서점인상 - 김연태(리틀존 영통문고), 여충열(노다지서점), 주백선(동북문고), ▲ 우수 조합상 - 전주 조합, ▲ 공로상 - 비상교육, 출판유통진흥원 최성구, ▲감사패 - 김달수 경기도의회 의원, 김성진(민락서점), 박대춘(전성서림), 서동환(교문서적), 양수열(광동문고) ▲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 - 김숨(현대문학 『군인이 천사가 되기를 바란 적 있는가』), 김영민(어크로스 『아침에는 죽음을 생각하는 것이 좋다』), 임홍택(웨일북 『90년대생이 온다』), 권혁재(동아시아 『권혁재의 핸드폰 사진관』), 황영미(문학동네 『체리새우:비밀글입니다』), ▲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작가 - 조정래 등이다.

<사진=문체부>

‘서점의 날’ 홍보, 지역서점 활성화를 위한 국민 참여형·공감형 프로그램 추진

아울러 ‘서점의 날’을 널리 알리고 지역서점을 활성화하기 위해 각 서점 현장과 온라인 등에서 다양한 참여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서점의 날’ 사전 행사로 전국 7개 서점에서는 11월 5일(화)부터 9일(토)까지 작가가 서점의 주인이 되어 직접 지역 서점을 홍보하고, 독자와 만나는 ‘작가, 서점 주인이 되다’를 개최했다. 전국 40개 서점에서는 지난 10월부터 주말마다 서점별 개성을 살리고 독자와 작가가 어울리며 소통의 가치를 발견하는 공감형 책문화 프로그램 ‘어디가서(書) 동네서점가서(書)’ 등을 진행하고 있다. ▲ 평소 독서를 즐기는 스타를 선정해 격려하고, 스타들이 지역서점에 응원 메시지를 전하는 ‘책 읽는 스타 응원하기’, ▲ 고등학교 독서 동아리와 경의선 책거리 방문객, 누리소통망(SNS) 이용자들이 지역서점 활성화를 위해 활동하는 ‘지역서점 서포터스’ 등도 운영되고 있다. 지역서점 문화행사와 지역서점 활성화 행사는 11월까지 계속된다.

11월 11일(월) 기념식 행사장에서도 서점인들이 기증한 물품으로 꾸며진 ‘서점 박물관’과 서점인이 뽑은 올해의 책을 주제로 구성한 ‘올해의 책 오토마타(기계장치를 통해 스스로 움직이는 조형물, 과학의 원리와 예술적 상상력이 결합된 예술작품)’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11월 11일 서점의 날을 맞이해 지역서점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다채로운 문화공간으로서 지역서점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한다.”라며, “지역서점의 책문화 프로그램을 통해 전 국민이 지역서점과 더욱 친숙해지고, 지역서점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서점의 날’에 대한 더욱 자세한 정보는 서점의 날(http://www.bookstoreday.or.kr)과 서련(http://www.kfoba.or.kr), 서점온(http://www.booktown.or.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