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2019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야구 일정] 한국은 미국을 5대 1로 첫 승리 거둬
<사진=KBO>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KBO는 한국 대표팀이 대회 첫 아치를 쏘아 올렸고, 황당한 오심을 극복하고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첫 승을 따냈다고 밝혔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의 경기에서 5-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오프닝라운드에서 1승을 안고 올라온 한국은 슈퍼라운드 성적 2승째를 마크했다. 반면, 오프닝라운드에서 1패를 당한 채 올라온 미국은 2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에이스 양현종이 출격했지만 1회 좁은 스트라이크 존에 애를 먹으면서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이를 무실점으로 극복했다.

그러자 타선이 1회말 곧장 화답했다. 1회말 1사 후 김하성이 중전 안타를 때려낸 뒤 2루 도루에 성공했다. 그리고 이정후의 우전 안타로 1사 1,3루로 기회를 증폭시켰다. 4번 박병호는 3루수 파울플라이로 물러났지만 2사 1,3루에서 김재환이 미국 선발 코디 폰스를 상대로 우월 스리런 홈런을 폭발시켰다. 대표팀의 대회 첫 홈런이었다. 김재환의 3점포로 한국은 3-0으로 달아났다.

양현종이 위기 관리 능력을 과시하면서 버텼다. 그러다 한국은 3회말 석연찮은 판정의 희생양이 됐다. 한국은 1사 후 김하성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이정후가 우중간 2루타를 때려냈다. 1루 주자 김하성은 홈까지 쇄도했다. 하지만 일본인 주심 시마타 데쓰야의 오심으로 아웃이 선언됐다. 송구를 받은 포수 크라츠는 태그를 못했다. 이후 비디오판독까지 신청했지만 오독이 나오며 한국은 허무하게 추가점 기회를 잃었다.

그러나 한국은 7회말 행운의 1점을 더 얻어냈다. 2사 후 박민우가 8구 승부 끝에 좌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이후 김하성이 중견수 방면 얕은 뜬공 타구를 날렸지만 미국 중견수 앤드류 워터스가 낙구지점을 판단하지 못하면서 공을 놓쳤고 1루 주자 박민우가 홈을 밟으며 추가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정후가 좌익선상 적시 2루타까지 터뜨리며 5-1로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8회초 2사 2루에서는 좌익수 김현수의 명품 홈보살이 나오며 추가 실점을 막아냈다.

선발 양현종은 5⅔이닝 10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선방했다. 숱한 위기를 극복하면서 에이스의 임무를 완수했다. 이후 이영하(1⅓이닝 무실점)-이용찬(1이닝 무실점)-조상우(1이닝 무실점)이 차례대로 올라와 미국 타선을 틀어막았다.

타선에서는 김재환이 1회 선제 결승 스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이번 대회 대표팀의 첫 홈런이었다. 아울러 김하성과 이정후가 6안타 2타점을 합작하며 팀 타선을 이끌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