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재발 잘 되는 질염 증상, 방치 하지 말고 치료 예방해야부부한의사 배광록·강소정의 여성건강 이야기
사진 오른쪽 인애한의원 노원점 배광록 대표원장

[한국강사신문 배광록 칼럼니스트] 질염은 대부분의 여성들이 경험하는 질환으로 가벼운 질환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재발이 잦아 관리 및 치료가 필요하다.

질염은 질 내에 정상적으로 분포해야 하는 유익한 세균 층이 파괴되거나 산성을 유지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에 질 내 환경 상 균형이 무너지면서 발생하게 되는데 이는 청결하지 못하거나 항생제 장기 복용, 잦은 질 세정제 사용, 면역력 저하 등 다양한 외부적 자극 및 면역저하가 요인이 된다.

질염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질 분비물의 색이 짙고 냄새가 나며 양이 많고 외음부의 가려움증이 있으며 성교통, 배뇨통 등이 동반될 수 있다. 질염을 유발하는 균으로는 칸디다, 유레아플라즈마, 마이코플라즈마, 가드넬라 등이 있으며 질염 증상이 있다면 정확한 진단을 위해 내원하여 살펴보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정상적인 상태에는 질분비물의 색이 무색투명하며 약간의 점액성을 띠며, 배란기에 일시적으로 늘어나는 맑은 점액성 분비물은 정상으로 볼 수 있다.

세균성 질염의 경우 생선 비린내와 유사한 냄새가 나는 회색빛깔의 질 분비물이 나타나는 경향을 보인다. 칸디다 질염은 곰팡이균에 의한 것으로 흰색 치즈양상의 분비물이 나오며 외음부가 가렵거나 화끈거리는 증상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빈뇨증상이나 소변을 볼 때 아랫배 부위가 불편하고 통증이 나타나는 배뇨통도 동반될 수 있다.

질염은 가벼운 질환으로 생명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지만 질염이 있어도 모르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심해지면 일상생활에 지장을 미칠 수 있다. 그러므로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내원하여 상담하는 것이 좋다.

질염을 방치하게 되면 골반염, 자궁 수술 후 감염 증가 등의 위험성이 높아지므로 위와 같은 증상이 있을 때 조기에 질염을 적극적으로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고, 질염의 증상 개선과 함께 재발을 막고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신체 면역력 향상을 시켜주는 것이 필수이다.

사진 왼쪽부터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대표원장, 김서율 대표원장

질염 증상이 있을 때 항생제를 복용하면 일시적인 증상 개선은 되지만 장기적으로 복용하면 질 내 유익균까지 죽여서 질염 재발률을 높일 가능성이 있다.

한의학에서 질염은 대하병(帶下)으로 분류하여 노원인애한의원에서는 한약, 침, 약침, 부항, 좌욕 등으로 비정상적인 인체 내부의 습(濕), 담(淡)을 제거하고 하복강의 순환을 개선하며 또다시 정체되지 않도록 수습의 운화가 잘 될 수 있게 비기(脾氣)를 정상적으로 돌려주는 치료를 하게 된다.

질염 증상을 방치하여 방광염, 골반염 등의 이차적인 문제가 생기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원인과 증상에 따른 1:1 맞춤 한방치료를 통해 재발을 막고 회복하는 것이 좋다. 질염 치료 후에는 일상생활에서 관리하여 예방할 수 있는 질환이다.

꽉 끼는 하의는 공기소통이 원활하지 못해 질 내부환경에 좋지 않으므로 피하고, 외음부는 비누로 너무 자주 씻지 말고 흐르는 물에 씻고 외음부를 습하지 않고 보송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배광록 칼럼니스트는 한의사전문의이며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원 부인과학교실 박사과정중이다.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기능적 뇌척주요법 고위자과정을 수료했으며 유민한방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거쳤다.

주요 논문으로는 ‘한방치료로 호전된 고위험군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5례 증례 보고’, ‘한방치료로 호전된 양측성 자궁내막종 수술후 나타난 조기난소부전 증례보고’ 등이 있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신지영 칼럼니스트는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김서율 칼럼니스트는 국립한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였고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배광록 칼럼니스트  chall21cc@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