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영화 <물괴>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거대한 괴수와 숨겨진 음모”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17일(일) 15시부터 17시 10분까지 영화채널 CGV에서 영화 <물괴(物怪)>가 방송된다.

2018년 9월 12일 개봉된 허종호 감독, 김명민, 김인권, 혜리 주연의 <물괴>는 관람객 평점 6.48, 네티즌 평점 4.86, 누적관객수 723,951명을 기록한 105분 분량의 액션영화다.

영화 <물괴>는 무궁무진한 이야기의 원천이자 역사의 보물 창고인 조선왕조실록 중에서 괴이한 짐승 ‘물괴’의 출몰을 다룬 작품이다.

온 나라를 공포로 몰아넣는 ‘물괴’를 둘러싼 이야기들을 그리고 있으며, 백성을 두려움에 떨게 만들었다는 그 존재는 도대체 무엇인지, 왜 그로 인해 왕까지 안위를 위협받아야만 했는지, 중종 22년 조선에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역사 속 기록에서 시작된 이야기다.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제작진은 ‘사물 물(物)’, ‘괴이할 괴(怪)’의 ‘물괴’가 생기기는 삽살개 같고 크기는 망아지 같은 것이 취라치 방에서 나와 서명문을 향해 달아났다고 밝혔다. 서소위 부장의 보고에도 ‘군사들이 또한 그것을 보았는데, 충찬위청 모퉁이에서 큰 소리를 내며 서소위를 향하여 달려왔으므로 모두들 놀라 고함을 질렀다. 취라치 방에는 비린내가 풍기고 있었다고 전했다.

허종호 감독은 “기록 속에 남겨진 전대미문의 존재, 그 정체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기에 ‘물괴’는 머릿속에서 끊임없이 상상력을 부채질했다. 광화문에서 ‘물괴’가 포효하는 이미지를 단번에 떠올렸고 이는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김명민은 1972년 태어났으며, 1996년 SBS 6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탤런트 겸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물괴>,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브이아이피>, <하루>, <판도라>,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 <육룡이 나르샤>,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개과천선>, <간첩>, <연가시>, <페이스 메이커>,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 <파괴된 사나이>, <내 사랑 내 곁에>, <무방비 도시>, <리턴>, <거울 속으로>, <소름>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8년 KBS 연기대상 대상, 2018년 KBS 연기대상 베스트 커플상, 2018년 KBS 연기대상 네티즌상, 2009년 제30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009년 제46회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 남자 인기상 외 다수가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혜리(이혜리)는 1994년 태어났으며, 건국대학교를 졸업했고, 걸스데이 그룹 소속의 가수 겸 탤런트, 영화배우다. 방송으로 <도레미마켓>, <투깝스>, <딴따라>, <응답하라 1988>, <하이드 지킬, 나>, <선암여고 탐정단>, <더 쇼 시즌4>, <맛있는 인생>, <더 쇼> 등이 있으며, 영화로는 <뎀프시롤(가제)>, <물괴>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6년 SAF 연기대상 뉴스타상, 2016년 제1회 tvN10 어워즈 여자부문 대세배우상, 2016년 제5회 아시아태평양 스타어워즈 신인상, 2014년 MBC 방송연예대상 여자 신인상 등이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최우식은 중앙대학교 아시아문화학과를 졸업했고, 2011년 MBC 드라마 <짝패>로 데뷔한 탤런트 겸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기생충>, <그대 이름은 장미>, <물괴>, <마녀>, <궁합>, <골든슬럼버>, <옥자>, <호텔 룸>, <부산행>, <빅매치>, <거인>, <은밀하게 위대하게>, <에튀드, 솔로> 등이 있다. 방송으로 <쌈, 마이웨이>, <썸남>, <원나잇 푸드트립>, <나의 판타스틱한 장례식>, <호구의 사랑>, <오만과 편견>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7년 제22회 춘사영화상 특별인기상, 2016년 제11회 맥스무비 최고의 영화상 라이징스타상, 2015년 제16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남우상, 2015년 한국영화배우협회 스타의 밤 한국영화 인기스타상 외 다수가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