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민은기·주대창의 『인생교과서 베토벤』 고난을 딛고 환희로 나아가라!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위대한 스승, 베토벤에게 묻고 싶은 삶에 대한 질문과 답 28”

누구나 인생을 살다 보면 삶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들을 품게 된다. 이러한 고민들을 인류의 위대한 스승 베토벤에게 묻는다면, 그는 우리에게 어떤 대답을 해줄 수 있을까? 이 책 『인생교과서 베토벤(21세기북스, 2016)』은 베토벤에게 묻고 싶은 28개의 질문을 통해 그의 삶과 철학을 살펴보고,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필요한 베토벤의 정신이 무엇인지 알아보고자 한다.

베토벤의 음악과 인생은 불가분의 관계에 놓여 있다. 그의 인생을 통해 그의 음악을 알 수 있고 그 반대 방향도 가능하다. 그의 삶, 그의 고뇌와 환희를 염두에 두고 그의 음악을 접하면, 그는 한 음악가의 범주를 벗어나 한 위인으로 나타난다. 고난과 고독, 그리고 인간이 투여할 수 있는 내적 에너지의 모든 것을 쏟아 부은 그의 음악은 곧 그의 삶이다. 그러므로 그는 음악만이 아니라 총체적 삶으로 위대하다는 평가를 받아야 한다.

불굴의 의지로 운명 대신 창조를 택하고, 절망 대신 희망을 얻음으로써 운명을 상대로 싸워 이긴 승리자 베토벤이 우리에게 전하는 말은 무엇인가. 이 책 『인생교과서 베토벤』은 “고난을 헤치고 환희로”라는 베토벤의 좌우명이 그의 삶과 음악에서 어떻게 실현되었는지를 살펴봄으로써 이를 통해 우리에게 새로운 삶의 에너지를 장착해준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투쟁했으며, 종국에 승리의 환희를 느꼈다는 〈운명 교향곡〉의 벅찬 내러티브를 만나본다.

이 책 『인생교과서 베토벤』은 삶과 죽음, 나와 우리, 생각과 행동, 철학과 사상이라는 4개의 키워드와 28개의 질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부는 ‘삶이란 무엇인가’, ‘행복이란 무엇인가’ 등의 질문을 통해 베토벤이 바라본 인간 삶의 의미와 행복과 죽음에 대해 말한다.

제2부는 ‘나는 누구인가’, ‘가족이란 무엇인가’의 질문을 중심으로 존재의 근원과 공동체정신에 대한 베토벤의 생각을 살펴본다. 제3부는 ‘왜 일을 하는가’, ‘절망을 극복하는 방법은 무엇인가’ 등 구체적인 삶 속에서의 인간 행위에 관한 베토벤의 생각을 소개한다. 제4부에서는 ‘신이란 무엇인가’, ‘영웅이란 무엇인가’ 등의 질문을 통해 베토벤이 바라본 삶의 질서에 대해 살펴본다.

이 책의 독특한 점은 같은 질문에 대한 두 저자의 다른 해석을 비교하며 살펴볼 수 있다는 것이다. 베토벤에게 묻고 싶은 28개의 질문 중에는 한 질문에 두 저자가 답한 경우도 있고, 한 저자가 답한 경우도 있다.

베토벤을 오랜 시간 연구해온 두 저자는 각자의 관점을 반영하여 삶에 대한 통찰과 지혜를 풀어내고 있다. 통상적으로 음악의 범위를 넘어선 사항들을 음악으로 구현하려고 노력함으로써 음악가라기보다 철학가적 삶을 추구했던 베토벤과의 만남은 우리 삶에 깊은 울림을 줄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인생교과서 베토벤』의 저자 민은기 교수는 서울대학교 작곡과에서 음악 이론을 전공하고 파리 소르본 대학에서 프랑스 음악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귀국 후 1995년부터 지금까지 서울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이론 연구와 후학 양성에 집중해왔다.

프랑스혁명, 바로크 오페라 등의 주제로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저술과 번역에도 힘써 한국에서 클래식음악과 관련된 책을 가장 많이 낸 음악학자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중앙일보와 경향신문 등 여러 매체에 음악과 관련된 글을 정기적으로 연재하고 있기도 하다.

피아니스트였던 어머니에게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한 다섯 살부터 내내 숨 쉬듯 곁에 음악을 두고 살아왔다. 음악을 사랑하는 한 사람이자 한국의 1세대 음악학자로서, 음악의 아름다움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데 힘을 보태고 싶어 『난생 처음 한번 들어보는 클래식 수업』의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저서로는 『난생 처음 한번 들어보는 클래식 수업』1~2, 『음악과 페미니즘』, 『Classics A to Z: 서양음악의 이해』, 『서양음악사: 피타고라스부터 재즈까지』, 『독재자의 노래: 그들은 어떻게 대중의 눈과 귀를 막았는가』, 『서양음악사』1~2,『대중음악의 이해』 외에 다수가 있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