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2019 도깨비책방 운영 “공연·영화 티켓, 지역서점 영수증이 새 책으로”(사)한국서점조합연합회, 2019년 10월~12월 이용 티켓과 영수증이면 ‘블라인드 북’교환 가능
서울 대학로 도깨비 책방 <사진=(사)한국서점조합연합회>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사)한국서점조합연합회(회장 이종복, 이하 한국서련)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수영)과 함께 2019 도깨비책방을 운영한다.

도깨비책방은 공연·전시·영화 관람권 및 지역서점 영수증 등 문화 관련 티켓을 인증하면, 책으로 교환해 주는 행사다. 양질의 도서를 보급해 독서문화를 확산하고, 국민들이 보다 다양한 장르의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지난 10월 오프라인 행사는 성황리에 종료되었으며(사진), 오는 11월에는 11월 27일(수)부터 11월 30일(토)까지 부산 롯데시네마 광복점, 대구 CGV 대구점, 서울 예술의전당(홍보관)에서 운영된다.(12:00~22:00, 도서 소진 시 종료)

온라인 ‘도깨비책방’은 11월~12월 매월 마지막 주 문화가 있는 날(수요일)에 주간별로 오픈된다. 지역서점 포털사이트 ‘서점ON’에 가입 후 유료관람권 및 지역서점 도서 구입 영수증을 인증하면 무료로 책을 받아볼 수 있다.(도서 소진 시 종료)

11월에는 ‘문화가 있는 날’ 행사장과도 연계하여 진행한다. 호반아트리움(경기 광명), 스튜디오블루(서울 종로구)에서도 도깨비책방을 만날 수 있으며, 진행 시간은 행사장 별로 상이하다.

도깨비책방에서 이용 가능한 티켓은 10월~12월 중 이용한 공연·전시·영화 유료관람권 및 지역서점에서 구입한 도서 영수증이다. 1인당 관람권 및 도서구입 합산금액이 5천원 이상이어야 하며, 5천원 미만이거나 입장료가 기재되지 않은 박물관 및 고궁, 전시관 등의 관람권은 3장당 도서 1권으로 교환 가능하다. 다만, 무료 관람권 및 초대권, 대형서점 및 온라인서점에서 구입한 도서 영수증은 제외된다.

2019 도깨비책방은 ‘블라인드 북’의 특성상 책을 선택할 수 없으며, ‘어른 도깨비’와 ‘어린이 도깨비’중 택1 가능하다. 올해 도깨비책방 교환도서는 국내 작가가 최근 3년 이내 창작 또는 집필한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신청 받아, 학계·출판계·언론계 등 전문가 심사를 거쳐 선정된 양질의 도서다.

한국서련 도깨비책방 담당자는 “2019 도깨비책방을 통해 지역서점 이용 및 문화예술 관련 소비 활성화를 기대하며, 평소 가까이 하지 않았던 장르의 도서를 접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점ON의 ‘이용자마당’ 메뉴를 참고하면 된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