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사)한국강사협회 명강사육성과정 동문회 주최로 진행된 경진대회에서 명강사 5명 배출대상에 윤숙희 강사, ‘2019 명강사경진대회’ 성료
좌로부터 이우진, 정영주, 김숙희, 유주희, 윤숙희, 김성욱, 전민수 <사진=한국강사협회>

[한국강사신문 김효석 기자]사)한국강사협회 명강사육성과정 동문회(회장 김의원)는 30일 서울 영등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트리스타홀에서 ‘2019 명강사경진대회’를 개최하고 5명의 명강사를 배출했다.

이날은 사전 심사를 통해 각 분야에서 명강사로 손꼽히는 7명의 강사들이 출전해 100여 명의 청중들 앞에서 그 동안 갈고 닦은 강사로서 자신의 능력을 맘껏 발휘하는 시간이었다.

<손수오교수의 노래하는 모습, 사진=한국강사협회>

경진대회는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되었으며 축하무대는 명강사육성과정을 수료한 단국대학교 성악과 외래교수인 손수오 교수의 노래와 실천해피투게더교육원 윤수연 원장의 플롯 연주는 행사장을 축제의 무대로 만들었다.

이날 대회는 7명의 참가자들의 주옥같은 강연이 끝난 뒤 심사위원들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대상 금상 은상 동상 등에 5명의 명강사를 선정했다.

영예의 대상은 ‘원장 없이도 팽팽 잘 돌아가는 교사관리 방법’을 강연한 윤숙희 씨에게 돌아갔다. 금상에는 ‘동남아의 대변신’을 강연한 유주희 씨, 은상에는 ‘행복한 나를 디자인하다’를 강연한 정영주 씨가 각각 선정됐다.

동상에는 ‘사용자를 생각하게 하지마!’를 강연한 전민수 씨와 ‘위기 협상, 그리고 짧은 이야기’를 강연한 김성욱 씨가 받았다.

잔잔하면서도 역동적으로 당일 진행을 맡은 명강사경진대회 추진위원장이자 사)한국강사협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글로벌미래교육원(주) 조용호원장은 오늘 출전자들의 강의시연을 보면서 스스로도 많은 자극을 받았다고 한다.

<사진=한국강사협회>

사)한국강사협회 명강사육성과정은 지난 11월에 35기를 배출하고 있으며, 명실공히 대한민국 최고의 강사양성 과정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지난 1월 5대 동문회장으로 취임한 김의원회장은 내년 경진대회는 올해보다 내년에 더욱 발전된 행사가 될 수 있도록 벌써부터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김효석 기자  pbcfm@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