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영화 <82년생 김지영> “정유미·공유 주연의 드라마작품 VOD 서비스 진행”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에 태어나 한 아이의 엄마이자 아내로 살아가는 김지영이라는 이름을 가진 여성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작품이다. 조남주의 베스트셀러 장편소설 『82년생 김지영』을 원작으로 제작된 영화다.

2019년 10월 23일 개봉된 김도영 감독, 정유미, 공유 주연, 김미경, 공민정, 박성연, 이봉련, 김성철, 이얼 조연의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3일 기준 관람객 평점 9.19, 네티즌 평점 6.68, 누적관객수 3,671,155명을 기록하고 있는 118분 분량의 드라마영화다.

지난 3일(화)부터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IPTV(KT Olleh TV, SK Btv, LG U+ TV) 및 디지털케이블TV, 네이버, 카카오페이지, 곰TV, 씨츄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VOD 서비스가 진행됐다.

<사진=네이버 영화>

슬하에 딸을 두고 있는 김지영 씨가 어느 날 갑자기 이상 증세를 보인다. 시댁 식구들이 모여 있는 자리에서 친정 엄마로 빙의해 속말을 뱉어 내고, 남편의 결혼 전 애인으로 빙의해 그를 식겁하게 만들기도 한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남편이 김지영 씨의 정신 상담을 주선하고, 지영 씨는 정기적으로 의사를 찾아가 자신의 삶을 이야기한다. 소설은 김지영 씨의 이야기를 들은 담당 의사가 그녀의 인생을 재구성해 기록한 리포트 형식이다. 리포트에 기록된 김지영 씨의 기억은 ‘여성’이라는 젠더적 기준으로 선별된 에피소드로 구성된다.

<사진=네이버 영화>

1999년 남녀차별을 금지하는 법안이 제정되고 이후 여성부가 출범함으로써 성평등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 이후, 즉 제도적 차별이 사라진 시대에 보이지 않는 방식으로 존재하는 내면화된 성차별적 요소가 작동하는 방식을 보여 준다. 지나온 삶을 거슬러 올라가며 미처 못다 한 말을 찾는 이 과정은 지영 씨를 알 수 없는 증상으로부터 회복시켜 줄 수 있을까? 김지영 씨로 대변되는 ‘그녀’들의 인생 마디마디에 존재하는 성차별적 요소를 핍진하게 묘사하고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