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축제도시 서울을 위한 축제정책 논의 <2019 서울축제포럼>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와 ‘서울시 축제위원회’가 주최하고, 서울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19 서울축제포럼>이 12월 12일(목) 오후 2시~5시,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축제도시 서울과 정책환경’을 주제로 진행되며, 서울시와 자치구 관계자, 축제 전문가, 시민 등 다양한 참가자들이 함께 서울시 축제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8년 ‘축제도시 서울 만들기’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서울의 축제정책을 총괄하는 ‘서울시 축제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정책의 다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서울의 축제정책이 어떤 과정을 거치며 변화해왔는지를 공유하고, 향후 축제 지원체계를 어떻게 개선해 나가야 하는지 논의하는 시간으로 준비되었다.

<2019 서울축제포럼>은 총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되며, 좌장은 류정아 서울시 축제위원회 위원장(한국문화관광연구원 선임위원)이 맡았다.

첫 번째 세션은 ‘서울축제 정책의 현재’를 주제로 진행되며, 서울연구원 백선혜 선임연구위원의 발제를 시작으로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인호 의원,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 문화다움 추미경 대표, 서울시 김인숙 문화예술과장이 함께 토론에 참여한다.

두 번째 세션은 ‘서울축제 정책의 미래’를 주제로 한강몽땅축제 윤성진 총감독의 발제를 시작으로 서울프린지네트워크 오성화 대표, 송파구 김기범 문화체육과장, 동네형들 박도빈 공동대표, 건국대 이병민 문화콘텐츠학과 교수가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한강몽땅축제 윤성진 총감독은 ‘서울의 다양한 축제를 지원하기 위하여 무엇을 해야 하는지, 서울시의 다양한 축제를 지원하기 위해 운영되고 있는 서울축제지원센터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에 대해서 현장의 경험을 토대로 심도 깊게 이야기할 계획이다.

김인숙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2019 서울축제포럼>은 다양한 축제가 개최되는 축제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한 축제정책에 대해서 논의하고 관계자들이 모여 소통을 하는 자리”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현장에서 축제를 이끌어가는 실무자들의 생생한 의견이 서울시 축제 정책에 반영되어 서울의 축제들이 한층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번 <2019 서울축제포럼>은 서울시 축제와 축제정책에 관심이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온라인(http://bit.ly/서울축제포럼)을 통해 사전 신청을 할 수 있으며, 현장 등록을 통한 참여도 가능하다. 온라인 사전 등록은 12월 11일(수) 17:00까지 진행되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문화재단 서울축제지원센터(02-758-2042)로 문의하면 된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