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의 동화책 <모지스 할머니의 크리스마스 선물> 출간수오서재 신간출간 해피 모지스마스!

소박하고 사랑스러운 그림! 온기 가득한 이야기!

삶을 사랑한 101세 화가, 모지스 할머니의 크리스마스 편지

[한국강사신문 기성준 작가] 수오서재에서 소박하고 사랑스러운 그림, 온기 가득한 이야기 《모지스 할머니의 크리스마스 선물》 동화책 출간하였다.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로 수많은 이에게 위로와 용기를 전한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 76세부터 10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1,600여 점의 작품을 남길 만큼 왕성하게 활동한 그녀의 그림에는 유독 겨울이 많이 등장한다. 소박한 일상을 추억하며 기록하듯이 그린 그림을 보다 보면 그때의 겨울이 생생히 되살아난다. 겨울 풍경이지만 할머니의 그림에선 특유의 사랑스러움과 따뜻함이 느껴진다.

할머니의 기억 속 크리스마스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춥고 삭막한 겨울이지만 다른 계절과 다를 것 없이 하루하루를 생생히 살아내는 사람들의 모습과 다가올 크리스마스의 설렘을 할머니의 담담한 글과 풍성한 그림으로 이어 한 편의 동화가 되었다. 또한 국내에 처음으로 공개되는 모지스 할머니의 짧은 크리스마스 에세이도 함께 실어 더욱 특별하다. 따뜻함과 사랑스러움으로 무장한 그림 동화책, 《모지스 할머니의 크리스마스 선물》은 나를 그리고 소중한 사람들을 위한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것이다.

저자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는 ‘모지스 할머니’로 불리며 미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예술가 중 하나로 손꼽히는 화가. 1860년에 태어난 그녀는 12세부터 15년 정도를 가정부 일을 하다가 남편을 만난 후 버지니아에서 농장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뉴욕, 이글 브리지에 정착해 열 명의 자녀를 출산했지만 다섯 명이 죽고 다섯 명만 살아남았다. 관절염으로 자수를 놓기 어려워지자 바늘을 놓고 붓을 들었다.

그때 그녀의 나이 76세. 한 번도 배운 적 없이 늦은 나이에 시작한 그녀만의 아기자기하고 따뜻한 그림들은 어느 수집가의 눈에 띄어 세상에 공개되었다. 88세에 ‘올해의 젊은 여성’으로 선정되었고 93세에는 《타임》지 표지를 장식했으며, 그녀의 100번째 생일은 ‘모지스 할머니의 날’로 지정되었다. 이후 존 F.케네디 대통령은 그녀를 ‘미국인의 삶에서 가장 사랑받는 인물’로 칭했다. 76세부터 10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왕성하게 활동하며 1,600여 점의 작품을 남겼다.

《모지스 할머니의 크리스마스 선물》 책은 할머니의 소박하고 사랑스러운 그림과 글로 채운 그림책이다. 어린이뿐 아니라 한때는 어린이였던, 문득 어른이 된 우리에게 전하는 따뜻한 온기가 담긴 동화책이다. 책장을 넘기는 동안 크리스마스라는 말만으로도 설레고 행복해했던 그때의 우리를 떠올릴 수 있기를 바란다. 바로 그 순간이 사느라 매일을 애쓰는 저마다의 이름에게 모지스 할머니가 전하는 크리스마스 선물이다.

 

 

기성준 기자  readingtg@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