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용인시, 이동읍 천리도서관 등…주민 편의 위해 노후 작은도서관 4곳 리모델링
가온리 작은도서관 <사진=서울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용인시는 주민들의 독서 편의를 위해 이동읍 천리 작은도서관 등 노후한 작은도서관 4곳을 리모델링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처인구 이동읍 천리 작은도서관, 기흥구 언남동 장미도서관, 서천동 가온누리 작은도서관, 수지구 상현1동 작은도서관이다.

이동읍 원천복지회관 4층에 있던 천리 도서관은 3층으로 이전하고 기존의 청소년 공부방을 유지하면서 도서관의 기능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리모델링한다.

장서를 확충하는 것은 물론 자료실엔 벽면서가를, 창가엔 노트북 테이블을 설치하고 별도의 유아방도 갖춰 1월 중 개관할 예정이다.

2011년 서천마을 3단지에 준공한 가온누리 작은도서관은 이번 리모델링으로 벽면에 서가를 설치해 장서를 확충하고 전체적으로 아늑한 분위기로 새단장해 18일 개관한다.

상현1동 작은도서관은 전반적으로 시설을 쾌적하게 개선하고 도서관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보안칩을 책에 부착하는 등 대출 시스템을 개선해 내년 3월 개관할 예정이다.

장미도서관은 이미 새단장을 끝내고 지난 11일 50여명의 주민이 참여한 가운데 재개관했다.

1,800여 명의 회원이 이용하는 우수 작은도서관이지만 개관한지 10년이 지나 시설이 노후화해 지난 9월부터 현관문 조명 교체, 벽면 보수, 세면대 장식장 설치, 천장 페인트칠 등을 새로 한 것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이 책을 통해 친밀감을 나누고 여가를 보내도록 작은도서관을 새롭게 단장했으며 앞으로 주민 누구나 즐겨찾는 사랑방이 되도록 꾸준한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는 올해 1~4차에 걸친 문화체육관광부의 2019년 생활 SOC 작은도서관 조성사업에 4곳 작은도서관을 신청, 국·도비를 지원받았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