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북세미나
경기평화광장 북카페,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백세희 작가와 함께 ‘힐링’ 토크콘서트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경기평화광장 북카페’가 연말을 따뜻하게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는 의미에서 ‘올해도 수고했어요, 빛나는 당신을 응원해!’라는 주제로 12월 문화의 날 행사를 준비했다.

경기도는 12월 21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경기평화광장 북카페 소무대 및 평화토크홀에서 어쿠스틱밴드 ‘몽키스네이크’의 공연과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의 저자인 백세희 작가와의 만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어쿠스틱밴드 ‘몽키스네이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북카페 내 소무대에서 인디밴드만의 감성을 담아 ‘소소하지만 확실하게 행복(소확행)’을 얻을 수 있는 곡들을 선별해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연말연시를 맞아 크리스마스 캐롤인 ‘All I want for christmasyou’, ‘고요한 밤 거룩한 밤’ 등을 연주하며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따뜻한 무대를 만들 전망이다.

공연에 이어 오후 3시 30분 ‘평화토크홀’에서는 백세희 작가와의 만남이 이어진다. 백세희 작가는 2018년 하반기 주요 대형서점 베스트셀러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를 출간하며 약 40만 명의 독자층을 보유하고 있는 독립출판 작가다. 백세희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10년 넘게 우울증과 불안장애를 겪었던 경험을 진솔한 목소리로 들려주며 현대인들의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는 백세희 작가가 10년 넘게 기분부전장애(가벼운 우울증이 지속되는 상태)와 불안장애를 앓으며 정신과를 전전하다 정착한 담당의사와 상담하는 내용이 대화체로 실려 있어 읽기는 쉽지만 내용이 다소 무겁고 마음을 찌르는 내용으로 요즘 세상을 사는 젊은이들에게 많은 공감을 일으키고 있으며 치유를 받는 기분을 맛볼 수 있는 책이다.

한편, 경기평화광장 북카페는 2019년 한 해 동안 134,272명의 이용자가 방문했으며, 만족도 조사 결과 약 96%가 북카페 운영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한다는 평을 받는 등 경기북부의 대표 지식·문화·휴식 공간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지난 11월 2~3일에는 ‘책으로 경기도민과 소통·공감하는 독서 행사’, ‘북콘서트 행사’를 개최, 총 3,990명이 참여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문화의 날 행사를 통해 지난 한해의 지친 마음을 달래고, 새로운 출발을 다짐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내년에도 도민에게 유익한 지식정보, 책과 문화, 휴식이 함께하는 광장북카페로 도약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문화의 날 행사는 무료로 진행되며, 선착순으로 입장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평화광장 북카페(031-8030-2318)로 문의하면 된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