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뻔하고 대중적이지만 시대를 날카롭게 반영하는 《장르영화》 출간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장르영화는 내용과 형식이 유사하고 반복되어, 패턴으로 분류될 수 있는 영화의 무리다. 시대를 반영하는 철저히 대중을 위한 영화기도 하다. 이 책은 독자들이 장르영화에 반영된 당대 사회의 변화, 문화적 행위, 인간 집단 무의식을 들여다볼 수 있게 도와준다. 각 영화 장르의 개념과 속성, 역사와 발전과정을 통해 더욱 많이 보고 이해할 수 있게 한다. 이 책은 장르영화의 핵심을 9개의 키워드로 잡아 설명한다. 저자는 이 책 <장르영화>는 장르이론의 원론을 놓치지 않으면서도 일상적인 영화 감상에 도움이 될 실용적인 이야기까지 담고 있다.

저자 배상준은 성신여자대학교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다. 건국대학교 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독일의 마르부르크필립스대학교에서 ‘라이너 베르너 파스빈더의 영화 미학적 양식화에 관한 연구’로 영화학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엘에이치 멀티미디어사업팀 제작이사, 인문콘텐츠학회 학술이사와 편집이사, 한국방송학회 분과위원 등을 역임했다.

저서로 『영상과 상호 미디어성』(2013), 『영상 이론과 실제』(2012), 『영화예술학 입문』(2009), 『유럽 애니메이션 대표작가 24인』(2006) 등이 있다. “SF영화의 다문화(주의)적 시선: <디스트릭트 9>”(2014), “<도가니>와 <부러진 화살>: 사회고발 매체로서의 법정영화”(2013), “필름 누아르? 필름 블랑크!: 박찬욱 감독의 <박쥐>”(2011), “미하엘 하네케의 <퍼니 게임>: 폭력의 형상화와 장르의 전복”(2010) 등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유럽의 작가영화와 영화 이론, 장르영화, 이미지와 미장센 등이 주요 연구 분야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