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영화 <엔젤 오브 마인> “직감에 대한 그녀의 집착, 그로인한 결말! 누미 라파스 주연”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2019년 10월 30일 개봉된 킴 파란트 감독, 누미 라파스, 이본느 스트라호브스키, 루크 에반스 주연의 <엔젤 오브 마인(Angel of Mine)> 네티즌 평점 8.63, 누적관객수 4,877명을 기록한 98분 분량의 미국 스릴러영화다.

영화 <엔젤 오브 마인>은 7년 전, 뜻하지 않은 사고로 아이를 잃은 ‘리지’가 자신과 꼭 닮은 ‘클레어’의 딸 ‘롤라’를 만나게 된 뒤 자신의 아이라 확신하며 광기 어린 집착을 시작하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작품이다.

누미 라파스는 7년 전 죽은 자신의 딸과 닮은 소녀 ‘롤라’를 우연히 마주친 뒤 자신의 딸임을 직감하는 ‘리지’ 역을 맡았다. “대본을 읽자마자 놓기 힘들었다. 장면들이 눈앞에 펼쳐졌고 바로 ‘리지’ 역에 몰입을 했다”고 전한 그녀의 말처럼 <엔젤 오브 마인>에서 누미 라파스는 마치 자신의 옷을 입은 듯한 신들린 연기를 선보이다.

<사진=네이버 영화>

‘롤라’가 자신의 딸일 수도 있다는 ‘리지’의 직감이 확신으로 변한 뒤, ‘롤라’를 향한 광기 어린 집착을 하는 모습은 영화 속에서 가장 주목해야 하는 연기 대목 중 하나다. 처음엔 멀리서 ‘롤라’를 지켜봤다면 시간이 흐를수록 그녀의 집착은 더욱 대범하게 변질되고 만다. 이러한 ‘리지’의 행동은 ‘롤라’의 가족은 물론이고 자신의 가정까지 점점 무너뜨린다. ‘롤라’를 자신의 죽은 딸에 감정 이입해 동일시하며 자신의 딸임이 틀림없다고 생각하지만, 자신을 믿어주지 않는 가족들로 인해 끓어오르는 수많은 감정들을 억누르게 되는 모습 또한 섬뜩하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누미 라파스(Noomi Rapace)는 1979년 스웨덴에서 태어났으며, 1996년 TV4 드라마 <Tre kronor>로 데뷔한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엔젤 오브 마인>, <스톡홀름>, <월요일이 사라졌다>, <브라이트>, <스파이 게임>, <에이리언: 커버넌트>, <차일드 44>, <더 드롭>, <패션, 위험한 열정>, <베이비콜>, <프로메테우스>, <밀레니엄: 제3부 벌집을 발로 찬 소녀>, <셜록홈즈: 그림자 게임>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0년 제15회 새틀라이트 어워즈 영화부문 여우주연상, 2010년 제34회 상파울루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2010년 굴드바게 시상식 여우주연상 외 다수가 있다.

오늘 11일(토) 10시 25분 KBS2 ‘영화가 좋다’에서 ‘도도한 영화’ 코너로 영화 <엔젤 오브 마인(Angel of Mine)>이 소개된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