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몸캠피싱 피해구제 나선 모바일 보안회사 ‘시큐어앱’, 24시간 피씽 피해 해결 적극 지원

[한국강사신문 권순섭 기자] 금융감독원에서 지난해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몸캠피싱의 피해건수는 2015년 102건으로 기록됐지만, 2016년 1,193건, 피해액 8.7억이 기록되며 매우 가파르게 증가했다. 이후 2017년 1,234건, 피해액 18.8억원, 2018년에는 피해건수 1,406건과 피해액 34억이 각각 발생했다. 4년에 걸쳐 14배 가량이 늘어난 것이다.

이렇듯 몸캠피싱은 매년 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해 또한 증가추세가 유지될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이렇게 계속해서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경찰과 보안 업계에서는 범죄가 비교적 단시간에 종료되고, 지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협박의 실효가 크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범죄일당들은 피해자에게 악성코드를 설치하도록 유도해 피해자의 스마트폰을 해킹하고, 연락처 목록 등의 데이터를 협박에 이용한다. 그러나 이때, 유포가 두려워 협박범의 요구를 그대로 들어준다면 더욱 끔찍한 일을 초래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영상 유포 협박 범죄에 당하고 있다면, 믿을만한 보안전문가 혹은 보안업체를 찾아 영상 유포 경로를 차단하고 영상을 삭제하는 등 빠르게 조치를 취해야 한다.

한편, 모바일 보안 전문업체 시큐어앱 임한빈 대표는 “몸캠을 빌미로 협박을 당하고 있다면 혼자서 협박범과 대응하는 것은 옳지 않다. 주변 사람들에게 사실대로 알리고 함께 해결방안을 찾는 것이 좋으며, 보안업체로 문의하여 유포경로를 차단하는 등 범죄로부터 벗어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락처를 변경하고 스마트폰을 초기화 하는 등 협박범을 차단하고 유포경로를 모두 차단했다고 하더라도 또 다른 2차, 3차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유포 차단 이후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해 추가 피해 예방이 가능한 업체를 선정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시큐어앱은 모바일보안 전문 기업으로 오랜 기간 보안기술의 개발 및 보급에 힘써왔다. 몸캠사기, 몸캠협박 등 각종 피싱범죄의 피해자들을 구제해 왔으며 최근에는 늘어난 사이버 금융 범죄에 적극 대응하며 피해 구제에 힘쓰는 등 범죄 근절 캠페인을 실천하고 있는 국내의 1세대 보안기술업체이다.

피싱 피해 차단 및 대응 시스템과 기술력이 입증된 ‘시큐어앱’은 하루에도 수십 명의 피싱 피해자를 적극 구제하고 있다. 시큐어앱에서는 최근 급증하고 있는 사이버 금융 피해자들을 위해 365일 24시간 언제든지 무료상담이 가능한 긴급상담센터를 운영하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 차단 이후 추가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모니터링 등 체계적인 구제활동을 펼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순섭 기자  soo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