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영상앨범 산] 재방송, 한라산 국립공원 "관음사 탐방로, 조릿대, 현무암, 삼각봉 대피소, 곶자왈, 왕관릉, 백록담" 까지
<사진=KBS2 영상앨범 산>

[한국강사신문 김장욱 기자] 오늘 15일(토) 14시 30분 KBS2 ‘영상앨범 산’ 716회가 재방송된다. 

지난 ‘영상앨범 산’ 방송에서는 오순희 제주산악안전대장과 이상은 산악 사진가가 제주도 한라산을 소개했다. 

우리나라 남서쪽 끝자락에 자리한 섬 제주도. 천혜의 자연환경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제주도 한가운데에는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한라산 국립공원이 있다. 겨울옷으로 갈아입은 한라산은 이름의 유래처럼 은하수를 잡아당길 수 있을 만큼 우뚝 솟아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다양한 식생이 숨 쉬는 생태계의 보고이자 독특한 지형과 풍광으로 신비로운 매력을 선사하는 한라산을 오순희 제주산악안전대장과 이상은 산악 사진가가 만나봤다.

일행은 한라산 북쪽에 자리한 관음사 탐방로를 택했다. 관음사 탐방안내소에서 삼각봉 대피소→왕관릉→백록담으로 이어지는 총 8.7㎞(4시간 30분 소요)다. 한라산의 품에 들어서니 겨울비가 내려 촉촉이 젖은 조릿대와 현무암이 일행을 반긴다. 제주도만의 독특한 지형인 곶자왈도 가까이서 보며 걷는 길. 겨울의 한라산은 봄과 겨울을 한 데 뒤섞어 놓은 듯 여느 산과는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신비로운 풍경 깊이 들어갈수록 빗방울은 어느덧 눈으로 바뀌어 곳곳에 내려앉는다.

<사진=KBS2 영상앨범 산>

해발 1000m를 넘어서는 길. 유난히 따뜻한 겨울이었기에 더없이 반갑고 소중하게 느껴지는 눈을 맞으며 걸음을 이어간다. 시선 닿는 곳마다 흐드러지게 피어난 눈꽃은 이 계절에만 볼 수 있는 한라산의 진풍경. 발목을 덮을 정도로 내리던 눈은 삼각봉 대피소가 가까워져 오자 무릎이 푹 빠질 정도로 많아진다. 이토록 완벽한 설국은 일행에게 겨울 산행의 참맛을 보여준다.

웅장한 왕관릉을 바라보며 현수교를 건너는 일행. 한겨울이면 산악인들이 동계 훈련을 위해 많이 찾는 용진각 대피소가 이제는 터만 남아 그 옆자리를 지키고 있다. 왕관릉 방면으로 오를수록 눈은 더 높이 쌓여 무릎으로 눈을 다지며 한 발자국씩 내디딘다. 짙은 운무가 시야를 가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상황. 한라산 국립공원의 겨울 설경을 담기 위해 제작진도 고군분투한다. 뿌연 시야 속 아스라이 보이는 백록담이 닿을 듯 말 듯하다.

우여곡절 끝에 백록담을 영상에 담는다. 새하얀 눈을 가득 담은 채로 찬란히 빛나는 백록담은 힘들여 올라온 만큼 더 큰 감동으로 다가온다. 한라산 국립공원이 만든 겨울 왕국 속으로 향하는 여정을 ‘영상앨범 산’에서 만나본다.

한편 ‘영상앨범 산’은 전문 산악인이 아니어도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는 국내외의 명산을 찾아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을 느껴보고 산과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김장욱 기자  together@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