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신간도서] 저자 김현수의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 출간

[한국강사신문 김순복 시민기자] 북스고는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전교 꼴찌를 하기도 했던 평범한 학생이 재수 끝에 의과대학에 들어가기까지 공부법과 동기부여에 대한 기록을 담은 책이다.

SBS스페셜 ‘성적급상승! 커브의 비밀’에 출연한 의대생 김현수의 수학 8점의 전교 꼴찌에서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비법 공개해 0.1% 가능성에도 도전할 수 있는 동기부여를 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는 ‘의대생 김현수’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의대생이다. 그는 평범한 의대생과는 조금 다르다. 고등학교 3학년 동안 험할 만큼 공부와 친하지 않았다. 그렇다고 문제를 일으키는 비행 청소년이거나 일탈을 즐기지도 않았다. 언제나 주변을 돌아보면 있을 법한 착실한 학생이었다. 반장을 도맡아 하고 수업시간에도 진지했으며 야간 자율 학습 시간에도 어지간해서는 빠지지 않았다. 착실하게 고등하교 시간을 보냈지만 착실하지 않은 성적으로 9개 대학 입시의 실패로 자의반 타의반 재수를 시작했다. 그리고 270일 만에 성공적으로 재수생활을 마치면서 ‘4등’이라는 성적으로 장학금을 받으며 의대에 입학했다.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은 전교 꼴찌에서 의대를 입학한 재수생의 고군분투 입시 이야기지만 이 책은 단순한 입시 이야기가 아니다. 흔들리지 않는 공부 계획과 1분 1초도 허투루 사용하지 않고, 자신이 세운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어떻게 동기부여를 하며 실천하였는지에 대한 이야기이자 생생한 기록이다. 누군가의 방식이나 가르침이 아닌 오직 자신의 힘으로 시행착오를 겪으며 깨닫고, 그 안에서 더 나은 공부 효율을 위한 계획을 짜고 효과적인 실천으로 결국 목표를 이뤄낸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다.

저자 김현수는 “지금 자신의 삶이 만족스럽지 못하다거나 목표를 잃고 ‘슬럼프’의 위기에 빠져든 사람들을 위해, 어느 재수생의 처절하리만큼 힘겨웠던 그러나 결국은 이뤄낸 270일간의 이야기를 통해 삶의 의미를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썼다.”고 전한다.

‘무조건 열심히 하면 된다’가 얼마나 허울 좋은 말인지를 뼈저리게 느낀 저자는 재수를 결심하며 자신에게 필요한 공부의 의미와 목표를 설정했다. 또한 목표를 이루기 위해 다양한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효율이 가장 우선시되는 공부 계획과 시간 관리 방법을 스스로 터득해 결국 자신이 목표한 바를 이뤘고 다시 또 자신의 새로운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누구에게나 어려움과 시련은 있다. 이 책을 쓴 저자도 자신에게 닥친 어려움과 시련을 자신의 방법으로 이겨냈다. 그리고 극복했다. 자신의 한계를 단정 짓고 포기하는 사람은 결코 자신의 인생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하고 나아갈 수 없다.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어려움을 호소하며 핑계를 찾고 포기할 뿐이다.

 <전교 꼴찌, 270일 만에 의대생이 된 공부 비법>은 자신의 한계를 뛰어 넘고 잠재력을 믿고 더 발전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의 이야기를 통해 지금 또는 나중에 어려움을 겪더라도 이겨낼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자신의 경험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았다. 설령 원하는 만큼의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하더라도 불가능에 도전하는 노력의 힘,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드는 결국 해내는 사람의 동기부여와 실천의 힘, 그 힘의 위대함을 일깨우기 위해 자신을 믿고 자신의 삶을 당당히 헤쳐 나가길 바란다.

한편, 저자 김현수는 친구들과 어울려 축구하기를 좋아하고 여러 차례 반장을 맡아하며 즐겁고 착실하게 학창시절을 보냈지만 착실한 그의 학창시절이 착실한 성적까지는 보장하지 않았다. 고3 때 수능을 앞두고 ‘전교 꼴찌’라는 성적까지 받았다. 결국 지원한 9개의 대학에서 모두 떨어지며 대입에 실패하게 된다. 그러나 좌절하지 않고 또 한 번의 수험생활을 하면서 각고의 노력을 통해 터득한 공부법과 1분도 허투루 사용하지 않는 철저한 시간 관리로 건양대학교 의대에 4등으로 입학하였다. 자신의 경험을 살린 공부법과 공부에 대한 동기부여를 유튜브 ‘의대생 김현수’ 채널에서 공유하며 많은 사람들과 함께 소통하고 있다.

 

김순복 기자  ksb022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