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몸캠피싱 활개쳐••• ‘퍼블소프트’ 피씽 피해자 위해 항시 무료상담 제공

[한국강사신문 권순섭 기자] 모바일 메신저는 해를 거듭할수록 이용자의 편의성 개선을 도모해왔다. 애플이 페이스타임을 선보인 이후로는 영상전화나 일반통화 등 다양한 기능들을 추가하였고 각종 플랫폼과도 제휴를 체결하고 있다.

특히 PC 및 노트북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모바일 메신저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을 찾기가 힘들 정도로 의존도가 크게 늘었다. 하지만 각종 범죄의 온상이 되어가고 있어 위험도도 크게 늘어났다. 몸캠피싱을 대표적인 범죄사례로 들 수 있다.

몸캠피씽은 남성들이 주된 피해자로 수 차례에 걸쳐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세심한 주의를 요한다. 수법은 피해자에게 접근해 영상통화를 제안하고 통화 도중 신체의 일부분이 드러나도록 만든 뒤 몸캠 영상을 확보한다. 이후에는 피해자의 스마트폰에 저장된 정보들을 확보해 협박을 가한다.

영상을 삭제하거나 유포 경로를 모두 차단해야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이는 전문기술이 필요한 분야로 IT보안회사를 이용해야 한다.

이러한 가운데, 보안 IT회사 퍼블소프트(Pubble Soft)에서는 PB EndPoint 기술 등 특화 기술들을 활용해 몸캠피싱 피해자를 돕고 있다.

현재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되고 있어 피해자에게 무료 피해 상담을 항시 제공 중에 있다. 접수 즉시 컨트롤러 시스템을 활용해 C&C나 IDC 등 피해자들의 데이터들을 저장하고 있는 공간을 분석하고 이에 따른 맞춤 대응 솔루션을 제공한다.

영상의 삭제나 유포루트의 차단 작업을 완료한 이후 자동화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추가적인 피해를 막는다. 해당 시스템은 서버 내 데이터 변동사항들도 모두 파악이 가능하기 때문에 추가적으로 유포 시도가 이뤄져도 즉시 대응이 가능하다.

한편 퍼블소프트는 몸캠피씽을 다년간 축적한 데이터베이스로 빅데이터를 구축해 대응하고 있다. 

 

권순섭 기자  soo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