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 배우 한고은과 함께 의열단 김원봉의 영화같은 러브스토리 따라잡기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한국강사신문 김장욱 기자] 오늘 23일(일) 21시 5분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26회에서는 상해부터 충칭까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선을 따라갔던 임정로드 탐사 마지막 편이 그려진다. 충칭에서 마주한 독립영웅들의 이야기가 우리의 가슴을 뜨겁게 만들 전망이다.

이날 ‘선녀들’의 흥미를 자극한 독립운동가는 의열단 김원봉이었다.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신출귀몰했던 김원봉의 행적은 ‘선녀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만큼 일제에게 공포의 대상이었을 김원봉은 현재 가치 600억으로 추정되는 현상금이 걸릴 정도로, 경계 대상 1호였다고.

그의 놀라운 행적뿐 아니라, 로맨스도 한 편의 영화 같았다고 한다. 한고은은 ‘선녀들’의 “러브 담당”을 자처하며, 항일투쟁 속 꽃핀 김원봉의 사랑을 들려줬다. 김원봉의 아내 역시 의열단의 핵심 멤버였다고. 한고은은 “격투기를 하다가 사랑의 불꽃이 튀지 않았을까?”라고, 프로 배우의 감정 몰입으로 모두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

이러한 한고은의 상상력에 자극을 받은 전현무와 설민석은 몹쓸 연기로 김원봉의 러브스토리를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한고은은 감정을 깨뜨리지 않고, 김원봉의 영화 같은 사랑의 끝을 들려줘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 한다. 과연 이들 독립운동가 부부의 사랑에 어떤 위기가 온 것일까.

투쟁도 사랑도 모두 영화 같았던 김원봉의 이야기가 펼쳐질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오늘 23일(일) 21시 5분 방송된다.

 

김장욱 기자  together@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