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EBS 한국기행] 내 인생 최고의 봄날 ‘거제도 공곶이, 수선화, 동백’ 속으로
<사진=EBS 한국기행>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25일(화) 21시 30분 EBS1 <한국기행>에서는 봄, 봄이 오면 제2부 ‘내 인생 최고의 봄날’이 방송된다.

겨울에서 봄으로 흐르는 시간. 눈에 보이진 않지만 봄은 이미 만개했으니 가만히 귀 기울이면 들린다. 황량한 겨울을 뚫고 솟아나는 푸른 싹들의 속삭임과 추위가 물러난 바다에서 들려오는 노랫소리, 마주 앉은 너와 나의 추억 속에 반짝이는 봄. 저마다의 자리에서 맞이하는 다양한 봄 풍경을 만나본다.

△ 내 인생 최고의 봄날 : 사계절 따뜻한 거제도에서도 남쪽 끝자락에 자리한 예구마을의 공곶이. 바다로 툭 튀어나온 지형 때문에 거룻배 ‘공’자와 바다로 뻗은 땅이란 뜻인 ‘곶’자를 써서 ‘공곶이’라 불리는 땅이다. 그 푸른 바다와 맞닿은 곳에 강명식(90) · 지상악(86) 부부가 일 년 내내 꽃이 지지 않는 정원을 가꾸며 산다.

겨울이 막 지난 이맘때 가장 바쁘다는 노부부. 찬바람 맞고 피기 시작한 수선화 꽃밭에 찾아든 불청객을 막기 위해서라는데. 하루라도 김매기를 게을리하면 잡초가 금세 수선화를 덮는 통에 오늘도 노부부는 호미 하나 들고 봄이 만개한 수선화 꽃밭으로 향한다.

<사진=EBS 한국기행>

한가진 봄날의 오후는 부부가 각자의 시간을 보내는 때. 여든여섯의 아내는 늘 그랬듯 바다로 낚시를 하러 간다. 아내에게 바다는 살림 불려주던 곳간이자 휴식처. 이 바다에서 아내가 꽁꽁 얼었던 마음 풀어놓는 사이 집에 남은 남편은 아내가 널어놓고 나간 김을 걷고 모종을 손질하며 다시 찾아온 봄을 준비한다.

전국을 떠돌던 부부는 결혼 12년 만에 아내의 고향으로 돌아왔다. 수풀 우거졌던 야산을 개간한 지 50년. 손으로 땅을 일구며 나온 돌무더기는 멋들어진 돌계단이 되었고 그 돌 틈 사이에 가지를 꺾어 심은 동백은 아름다운 숲을 이뤘다. 돌이켜보니 그저 꿈같은 세월. 함께이기에 이룰 수 있던 인생의 봄날, 생애 최고의 행복이었다.

한편 내일 26일(수)에는 봄, 봄이 오면 제3부 ‘봄바람 불면, 청산도’가 방송된다.

EBS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다. 우리들이 모르고 있는 또 다른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 평일(월요일~금요일) 21시 30분 EBS1에서 방송된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