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방구석1열] ‘007 골드핑거 & 007 스펙터’ 다뤄! '다니엘 크레이그' 제임스 본드의 역대급 배우?
<사진출처=JTBC 방구석1열>

[한국강사신문 김장욱 기자] 오늘 29일(일) 10시 40분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58년간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첩보영화 ‘007’ 시리즈 특집으로 꾸며지며, ‘007 골드핑거’와 ‘007 스펙터’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이날 방송에는 새로운 시선으로 영화를 해석해주는 베테랑 영화 저널리스트 박혜은 편집장과 배순탁 음악작가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 녹화에서 박혜은 편집장은 제임스 본드 캐릭터에 대해 “2012년 런던올림픽 오프닝 때 엘리자베스 여왕 2세와 헬기를 타고 내려오는 세리머니를 펼쳐 화제였다. 실제로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배우들 중 기사 작위를 받은 배우가 있을 정도로 영국이 자랑하는 영화 시리즈다”라며 위상을 높이 평가했다.

변영주 감독은 역대 제임스 본드의 변천사를 정리하며 “제임스 본드라는 존재를 가장 매력적으로 각인시킨 배우는 1대 제임스 본드인 숀 코네리다!”라고 팬심을 드러냈고, 007을 문 닫게 만들 뻔 했던 비운의 제임스 본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출처=JTBC 방구석1열>

한편, 박혜은 편집장은 6대 제임스 본드인 다니엘 크레이그에 대해 “변화하는 첩보영화 속에서 이전까지 제임스 본드가 쌓아온 역사를 깨버리고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액션으로 무장한 돌쇠 캐릭터의 제임스 본드를 선보이며 007시리즈를 새롭게 부활시킨 배우“라고 설명했다.

변영주 감독은 최근 ‘007’ 시리즈의 새로운 변화에 대해 “샘 멘데스 감독이 아니었으면 새로운 부활은 어려웠을 것”이라며 “이전 ‘007’ 시리즈에서는 어두운 제임스 본드를 본 적이 없는데 샘 멘데스 감독이 그린 우울한 제임스 본드를 보며 울컥했다. ‘007’ 시리즈의 새로운 숨을 불어넣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MC 장성규는 평소의 빨간 트레이닝복 차림과 달리 선글라스에 완벽한 수트핏을 자랑하며 화려하게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고, 주성철 기자 또한 ‘007’ 시리즈와 관련된 애장품을 깜짝 공개해출연진의 부러움을 샀다는 후문이다.

007 시리즈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는 오늘 29일(일) 10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김장욱 기자  together@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