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반복되는 질염치료는 자궁 면역력 강화가 핵심부부한의사 배광록·강소정의 여성건강 이야기
사진 왼쪽부터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대표원장, 김서율 대표원장

[한국강사신문 배광록 칼럼니스트] 여성의 감기라고 불리는 질염은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쉽게 발생한다. 자궁 내 면역력이 약해지고 자궁 내에 어혈과 노폐물이 쌓이면 질 내에 방어작용이 떨어져 세균으로부터 감염되어 질염이 생긴다.

임신 중에도 면역력이 떨어져 질염에 잘 걸릴 수 있으므로 면역력을 높이고 자궁건강을 튼튼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 배란기에 분비되는 질 분비물의 색이 희거나, 무색투명하며, 약간의 점액성이 띠고 다른 증상이 없는 경우는 대부분 정상이다.

만약 냉(질분비물)의 양이 많아진 경우, 질 분비물에서 시큼하거나 비릿한 냄새가 나는 경우, 질 분비물의 색이 황백색 혹은 적백색 등으로 나타나거나 끈적끈적한 경우, 배뇨통이나 성교통이 동반될 경우 등에서 질염을 의심할 수 있다.

질염은 감염에 의한 것이 가장 흔하며 칸디다 질염, 세균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이 있다.

세균성 질염은 질 내의 정상 세균인 락토바실러스라는 유산균이 적어지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생기는 것으로 누런 색의 분비물이 나오고 생선 비린내처럼 비린 냄새가 날 수 있다.칸디다 질염은 칸디다 알비칸스라는 진균의 감염으로 흰색의 덩어리진 분비물이 특징이며 외음부의 가려움, 통증, 쓰라림이 있으며 성교통, 배뇨통이 동반될 수 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에 의한 감염으로 성관계를 통해 전염되는 것으로 악취가 나고 거품이 있는 희거나 누런 분비물이 나오고 외음부의 가려움이 동반될 수 있다. 폐경에 의해 생기는 위축성 질염은 폐경 이후 질 점막이 얇아지면서 발생한다. 이러한 질염은 피로, 스트레스, 과로 등으로 인해 면역력이 저하된 경우 호발하고, 피임약의 장기 복용, 과도한 질 세정제의 사용, 잦은 성관계, 피임기구의 사용 등으로 생길 수 있다.

인애한의원 노원점 배광록 대표원장

급성 질염은 항생제 혹은 항진균제를 복용하면 일시적으로 증상은 완화되지만 항생제가 체내의 유익균도 함께 제거하므로 장기간 복용하면 질 내 유익균이 줄어들고 유해균이 늘어나면서 만성 질염이 되기 쉽다. 질염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골반염, 자궁내막염 등으로 진행할 수 있고 자궁외임신, 불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한의학에서 질염은 대하증으로 보고, 痰濕(담습), 濕熱(습열), 脾虛(비허) 등으로 구분한다. 재발성, 만성 질염은 면역력 저하, 노폐물 정체, 혈류 순환 저하가 원인이므로 면역력을 강화하고 하복부의 순환을 높이는 치료가 필수이다.

한약, 침, 좌훈, 쑥뜸, 추나요법 등으로 골반강 내의 원활한 순환환경을 만들어 주고, 질내 환경이 정상적인 면역상태로 올라갈 수 있도록 해준다. 비위가 허약하면 신체 면역력이 저하되기 쉽고, 비위는 수습(水濕)대사에 관여하기에 이 기전이 제대로 작용할 수 있도록 비위기능을 강화시켜준다.

비만(과체중)은 습(濕)의 저체로 질염이 호발하므로 신진대사를 활성화하여 체중을 감량하여 몸의 노폐물을 없애준다. 이처럼 한방치료는 면역력을 강화시키고 담습을 제거해주어 질염의 재발을 방지하고 만성화되지 않도록 해준다.

배광록 칼럼니스트는 한의사전문의이며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원 부인과학교실 박사과정중이다.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기능적 뇌척주요법 고위자과정을 수료했으며 유민한방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거쳤다.

주요 논문으로는 ‘한방치료로 호전된 고위험군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5례 증례 보고’, ‘한방치료로 호전된 양측성 자궁내막종 수술후 나타난 조기난소부전 증례보고’ 등이 있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신지영 칼럼니스트는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김서율 칼럼니스트는 국립한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였고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배광록 칼럼니스트  chall21cc@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