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몸캠피싱 피해 줄여주는 ‘제로데이’ 신속한 대처로 피씽•동영상유포협박 피해자 지원

[한국강사신문 권순섭 기자] 인터넷의 발달로 생겨난 디지털 성범죄는 범세계적인 문제가 됐다. 본래 대다수의 피해자들이 여성들인 경우가 많았으며, 통신매체를 사용해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유형들이 주를 이뤘으나 근래에는 남성들을 대상으로 활개치고 있다.

남성들을 대상으로 기승을 부리고 있는 수법은 몸캠피싱이라는 범죄다. 동영상 유포 협박의 유형 중 하나로 인터넷 협박과 핸드폰 해킹 등 다양한 범죄의 수법들이 합쳐졌다.

해당 수법은 타인의 사진을 도용한 범죄자가 피해자에게 성적인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영상전화를 제안한다. 통화 이후에는 음란행위를 실시하도록 유도하고 ‘몸캠’ 영상물을 녹화한다. 이와 함께 통화 전후로 악성코드에 감염된 APK파일이나 ZIP파일을 설치하도록 만들어 핸드폰 해킹을 진행한다.

이후 지인들을 거론하여 합의를 미끼로 금품을 요구하는데, 대다수의 피해자들은 협박에 못 이겨 요구에 순응한다. 또, 피해자들은 피해사실을 감추기 위해 소극적인 자세로 대응하는 경우가 많아 심각한 문제로 여겨지기 시작했다.

이러한 가운데, 한국사이버보안협회에 소속된 IT보안기업 ‘제로데이’가 영섹협박, 영상통화사기, 영상통화협박, 몸또, 화상통화사기 등에 당한 몸캠피씽 피해자를 위해 다양한 기술들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제로데이는 동영상 유포 협박 피해 방지 솔루션을 피해자에게 제공하게 되는데, 해당 솔루션은 동영상이 유포되는 경로를 사전에 파악해 즉각적으로 차단이 가능하다. 만약 유포가 진행 중인 사례라 해도 해결이 가능해 피해의 범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악성코드 프로그램에 대한 대응작업도 진행해 향후 추가적인 피해도 모두 예방할 수 있다. 특히화상통화협박, 랜덤채팅사기, 연락처해킹 등 몸캠피싱 수법들이 가장 성행하는 오후 6시부터 오전 3시까지 집중적인 상담을 진행하고 있으며, 상담 및 대응 작업은 24시간 연중무휴로 진행된다.


한편 제로데이 관계자는 “가해자가 전송한 설치파일은 삭제하지 않아야 원활한 대처가 가능하다”라며 “몸캠피씽 같은 인터넷 협박 및 핸드폰 해킹 등을 활용한 범죄는 신속하게 대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사안이니 피해를 입었을 경우 조속하게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권순섭 기자  soo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