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몸캠피싱 구제업체 시큐어앱 “몸캠피씽 협박범에 협조해선 안돼”

[한국강사신문 권순섭 기자] 최근 디지털 성범죄의 일종 ‘몸캠피싱’이 크게 늘었다. 이와 관련해 보안전문가들은 외출을 삼
가는 기간이 지속되면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이와 같은 몸캠 협박 수법도 함께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몸캠피씽은 화상채팅앱에서 음란행위를 유도하고, 해당 장면을 촬영해 영상(혹은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는 수법이다. 특히 촬영 전 악성코드 공격으로 피해자의 스마트폰을 해킹해 저장되어 있는 피해자의 모든 지인들에게 해당 영상을 유포한다고 협박함으로써 협박 자체의 실효를 높이는 게 이 수법의 핵심이다.

몸캠피싱은 최근 가장 유의해야 하는 범죄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만약 당했다면 협박범에게 협조하기보다는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인터넷 보안회사 시큐어앱의 임한빈 대표는 “만약 당했다고 해도 협박에 못 이겨 협박범에게 순순히 따라선 안 된다”면서 “사건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추는 게 중요하다. 유포 경로를 차단하는 기술을 보유한 보안회사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인터넷 보안회사 시큐어앱은 늘어나는 디지털 성범죄 및 사이버 금융 범죄에 대응하며 피해자에게 모바일 보안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 24시간 무료상담을 지원하는 등 피해 구제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대표는 “이 같은 범죄에 당했다고 인지했다면, 가능한 한 빠르게 보안 전문 기관에 문의하여 금전적 피해와 영상 유출에 대한 피해 등 모든 피해를 최소화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시큐어앱은 24시간 긴급상담센터를 연중무휴로 운영하고 있으며 각종 사이버범죄 및 정보통신망 침해형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고 범죄 확산 분위기를 제압하는 등 범죄 예방에 솔선수범하고 있다.

 

권순섭 기자  soo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