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EBS 명의] 신병준·박종태·김강일 교수 등 “척추관협착증수술, 무릎통증 인공관절 수술 공개!”
<사진=EBS 명의>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10일(금) 21시 50분 EBS1 <명의>에서는 신병준·조대진·박휴정·박종태·김강일 교수의 “수술이 답? - 무릎, 척추 통증을 잡아라!”가 방송된다.

최근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해 집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났다.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으로 야외활동이 제한된 지금, 우리의 관절은 더욱 고통 받고 있다. 특히 노년층의 경우, 외출 시간이 줄어들면서 체중이 늘어나 무릎, 허리에 부담이 더욱 가중될 수 있다.

체중이 1kg만 증가해도 무릎 관절에 가해지는 압력이 무려 5배나 증가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갑작스럽게 찾아온 관절 통증! 마냥 수술을 미루는 것이 좋을까? 아니면 무작정 수술을 하는 것만이 해결책일까?

EBS 명의 <수술이 답? - 무릎, 척추 통증을 잡아라!> 편에서는 노년기에 삶의 질을 좌우하는 무릎 질환과 척추 질환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 방사통의 원인, ‘척추관 협착증’ : 노년기에 접어들면 손발이 지릿지릿한 경험을 하게 된다. 보통 척추 질환을 인식하는 계기는 허리 통증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허리 통증을 느끼면 추간판 탈출증(허리 디스크)를 떠올린다. 하지만 척추관 협착증의 경우는 다르다. 허리 통증을 느끼는 것보다 다리 통증과 저린 느낌으로 보행에 어려움을 겪는다. 단순히 노화의 과정으로 생각하고 넘기는 경우가 많지만, 그것은 척추가 보내는 적신호를 놓치고 있는 것이다.

“앉았다가 일어나면 한참 동안 자세를 잡아야 움직일 수 있어요“

65세 이상 노년층의 60%는 척추관 협착증을 앓고 있다. 그만큼 우리는 척추의 적신호를 받아 드리지 못하고 무신경했다는 뜻이다. 아픈 허리보다 농사일이 먼저였던 김영주(71세) 씨. 오랜 농사일로 무리했던 탓일까. 결국 1년 전에 추간판 탈출증(허리 디스크)을 수술했던 부위가 재발해버렸다.

극심한 방사통으로 보행이 어려웠던 김영주 씨. 움직일 때마다 디스크가 척추관을 자극해 다리가 계속 저렸던 것이다. 하루빨리 농사일을 시작하고 싶은 김영주 씨. 그는 용기를 내서 허리 수술을 진행하기로 한다. 척추관 협착증 수술은 어떤 방식으로 진행될까? 허리 수술의 궁금증을 풀어본다.

<사진=EBS 명의>

△ 척추 치료의 시작, ‘보존적 치료’ : 척추는 우리 몸의 기둥을 담당하고 있다. 문제가 생기면 단순히 허리뿐만 아니라 전신적으로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때 가장 많은 영향을 받게 되는 것이 우리의 하체이며, 이를 방치할 경우 다리의 감각이 무뎌지게 된다. 따라서 척추관 협착증과 같은 척추 질환은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 후에 올바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걸을 때마다 저리고 당기는 극심한 통증이 유발되면 곧바로 수술을 진행해도 괜찮은 것일까?

“온몸이 야구 방망이로 두드려 패는 것같이 아파요“

허리 통증이 시작되면 도저히 참을 수 없는 고통 때문에 수술을 고민하게 된다. 그러나 척추 질환 초기에는 약물치료, 물리치료, 운동치료 등 보존적 치료법으로 증상이 완화되기도 한다. 무작정 수술만이 해답이 아니라는 것이다. 80세 고령의 연세에도 농사일을 꾸준히 하고 있는 김정순(80세) 씨. 그녀는 이미 심각한 척추관 협착증으로 일명 ‘꼬부랑 할머니’가 되었다.

움직일 때마다 야구 방망이로 온몸을 두드려 맞는 느낌이 든다는 김정순 씨. 이미 퇴행성 관절염으로 어깨 인공관절 수술과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두 차례 받은 터라, 척추 수술까지 받기가 꺼려졌다는데. 결국 척추의 추간공을 통해 약물을 주입하는 ‘약물 주입술’ 치료를 선택하게 된다. 과연 주사 치료가 그녀의 고통을 덜어낼 수 있을까? 보존적 치료의 중요성을 되짚어 본다.

<사진=EBS 명의>

△ 늙어가는 내 무릎, 인공관절 수술로 회춘한다?! :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시행할 때 대부분 65세 이상부터 수술을 권장한다. 그러나 수술에 대한 공포심과 두려움으로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다. 약이나 주사로 버티면서 수술을 미루는 상황에는 관절이 더 악화된다. 그리고 나이가 더 들게 되면 수술이 더 복잡해질 수 있다. 그런 환자들은 더 위험해지기 전에 인공관절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무서워서 못 하겠는데 원체 죽겠으니까 수술하죠, 죽겠으니까“

인공관절 수술의 관점 중 하나는 ‘나이’다. 인공관절 기계에는 ‘수명’이 있기 때문이다. 치료 시기가 늦어져서 수술을 진행하게 되면 그만큼 수술의 난이도는 증가한다. 40년 전부터 무릎 통증에 시달렸던 김송례 씨(84세). 젊은 시절부터 무릎 통증을 앓았지만, 집안일과 농사일, 6남매 자녀들을 양육해야 했기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쳐버렸다.

게다가 수술의 공포심 때문에 진행했던 수술마저 포기했었다는 김송례 씨. 40년 동안 무릎을 방치한 탓에 결국 걸을 수 없는 수준까지 이르게 됐다. 인공 관절 수술을 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80대의 나이. 김송례 씨는 과연, 인공관절 수술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까?

EBS 명의 <수술이 답? - 무릎, 척추 통증을 잡아라!> 편에서는 무릎 질환과 척추 질환의 증상, 치료, 수술 및 예방 방법에 대해서 소개한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