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용인시, 어린이날 대축제,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 전체시설 개관
<사진=용인시청>

[한국강사신문 이승진 기자] 용인시는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넓은 운동장에서 뛰놀며 신나는 공연과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어린이날 대축제’를 5일 시민체육공원에서 개최하며, 부대시설인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 전체시설을 개관한다고 2일 밝혔다.

용인시어린이집연합회가 주관하는 이 날 축제는 정찬민 시장을 비롯해 지역 주요 인사와 어린이, 시민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경기장 잔디구장에서 기념식에 이어 가족운동회, 공연, 체험 등으로 진행된다.

이날 공연은 우선 EBS ‘보니하니’의 서장님 캐릭터로 활약하는 개그맨 김주철과 어린이들이 꾸미는 즐거운 무대가 준비된다. 또 3군사령부 군악대·의장대가 퍼레이드를 하고, 700특공연대의 특공무술, 키즈 걸그룹과 어린이 치어리딩팀의 공연, 마당놀이극 ‘맹진사댁 경사’ 등이 이어진다.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은 지난 3월 말 지상 1층의 도서관과 갖가지 놀이터를 먼저 선보인 데 이어 이날 지하 1층의 키즈아틀리에와 어린이스튜디오 등 새로운 시설까지 모두 갖추고 정식으로 어린이들을 맡는다.

먼저 8개 키즈아틀리에는 용인지역 예술가와 청년작가들이 각각 2~5명씩 입주해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예술작업과 체험프로그램을 소개하게 된다. 2개의 어린이스튜디오에선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예술교육을 진행하며, 다문화가정 어린이를 위한 KB다문화스튜디오도 운영된다.

이 밖에 자원봉사자들이 세계의 다양한 팝업북으로 쉽고 재미있게 이야기를 전개하는 동화구연방, 가족단위 이용객들이 도시락 등을 즐길 수 있는 피크닉존도 마련된다.

한 달여 전부터 시민들을 맡고 있는 1층의 도서관도 좀 더 짜임새 있는 모습으로 다가온다. 우선 로비에는 ‘용인시민기증도서’ 서가 주변에 10여 개 테이블과 의자를 배치해 아이들과 함께 온 시민들이 편하게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은 또 연극·작가·동화 등 각 놀이터마다 체험프로그램이 무료로 운영된다. 도서관 곳곳에서 동화 속 캐릭터들과 사진 촬영을 하거나 풍선만들기 이벤트 등을 즐길 수도 있다.

시는 이날 시민들이 편안하게 식사를 할 수 있도록 17개 푸드트럭을 배치하고 식사공간도 별도로 마련할 예정이다.

경전철 용인시청에서 시민체육공원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30분 간격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이날 정식으로 전관을 선보이는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은 이후 월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화~일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에 운영된다.

영어, 일어, 중국어, 프랑스어 등 다양한 외국어를 구사하는 ‘글로벌 스토리텔러’들이 나와 어린이들이 편하게 외국 동화들을 접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놀며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하고 신나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정식으로 전관을 공개하는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도 마음껏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rookiengineer@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