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건양·대전·부산·서울시립 대학교 등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20개교 선정결과 발표’인공지능(AI) 기반 모빌리티 등 신산업분야 융합 교육과정 개설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2020년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이하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 20개교를 신규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신산업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다수의 학과가 참여하여 융합 교육과정을 구성·운영하고 혁신적인 교육 방법과 환경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학이 제시한 교육과정 혁신 계획의 구체성과 지속 가능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며, 특히 대학의 특성과 여건 및 교육과정과 신산업 분야 간의 연계성 등을 면밀히 평가하였다.

사업을 신청한 총 61개 대학 중에서 서면 및 온라인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20개교를 선정하였다. 이번에 선정된 20개교는 앞으로 2년간(2020~2021년) 연 10억 원을 지원 받으며, 교육과정과 교육의 방법 및 환경 혁신을 통해 유망 신산업 분야(스마트 공장, 스마트 모빌리티 등)의 미래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대학 명단(가나다 순) >

1, 건양대학교(충청권0, 2. 경운대학교(대경강원권), 3, 공주대학교(충청권), 4. 금오공과대학교(대경강원권), 5. 대전대학교(충청권), 6. 동국대학교(경주-대경강원권), 7. 동명대학교(동남권), 8. 동신대학교(호남제주권), 9.부산대학교(동남권), 10. 서울시립대학교(수도권), 11. 숙명여대숙명여대학교(수도권), 12. 순천대학교(호남제주권), 13. 순천향대학교(충청권), 14. 숭실대학교(수도권), 15. 연세대학교(서울-수도권), 16. 우송대학교(충청권), 17. 원광대학교(호남제주권), 18. 청주대학교(충청권), 19. 한국항공대학교(수도권), 20. 한남대학교(충청권).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이하 ‘LIINC+* 사업’)’ 참여 대학을 대상으로 2018년부터 추진되었으며, 올해에는 LINC+ 미참여 대학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LINC+ 사업(산학협력 고도화형) 참여 대학 중 5교(경운대, 대전대, 동명대, 원광대, 한남대) 및 LINC+ 사업 미참여 대학 중 15교)하였다.

* LINC+ : Leaders in INdustry-university(college) Cooperation+

올해 선정된 연세대학교의 경우, 관련 3개 학과가 협업하여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융합 기반 미래 모빌리티 산업’ 혁신 교육 트랙을 개설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존의 강의식 교과목을 온·오프라인 연계과목 등으로 개편하고 11개의 신규 교과목을 개설, 5G 기반 드론 모빌리티 원격제어 실험 등이 가능한 공동설계 및 실험 공간을 구축한다.

금오공과대학교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하여 ‘스마트 공장 융합 전공’을 개설하고, 스마트 공장 실습실을 구축하며, 지역 산업체가 참여하는 현장 문제 해결형(IC-PBL) 교과목을 운영한다. 특히 지역 내 산업체 수요를 토대로 스마트 공장 전문가 과정, 빅데이터 분석 기반 스마트 제조 전문가 과정 등 재직자 교육과정도 함께 개설할 계획이다.

김일수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혁신선도대학은 대학이 위치한 지역적 특성과 인근 산업체의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신산업 분야를 선정한 점이 눈에 띄었다.”라고 하였다. 아울러,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을 통해 개편된 혁신 교육과정이 대학 전반으로 공유·확산되어 대학-지역 간의 상생과 각각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4차 산업혁명은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으로 이뤄지는 차세대 산업혁명으로, '초연결', '초지능', '초융합'으로 대표된다.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기술, 드론, 자율주행차, 가상현실(VR) 등이 주도하는 차세대 산업혁명을 말한다. 이 용어는 2016년 6월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Davos Forum)에서 포럼의 의장이었던 클라우스 슈밥(Klaus Schwab)이 처음으로 사용하면서 이슈화됐다. 당시 슈밥 의장은 "이전의 1, 2, 3차 산업혁명이 전 세계적 환경을 혁명적으로 바꿔 놓은 것처럼 4차 산업혁명이 전 세계 질서를 새롭게 만드는 동인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4차 산업혁명은 1784년 영국에서 시작된 증기기관과 기계화로 대표되는 1차 산업혁명, 1870년 전기를 이용한 대량생산이 본격화된 2차 산업혁명, 1969년 인터넷이 이끈 컴퓨터 정보화 및 자동화 생산시스템이 주도한 3차 산업혁명에 이어, 로봇이나 인공지능(AI)을 통해 실제와 가상이 통합돼 사물을 자동적·지능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가상 물리 시스템의 구축이 기대되는 산업상의 변화를 일컫는다.

4차 산업혁명 핵심 개념들

▷인공지능(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간의 인식 판단, 추론, 문제해결, 언어나 행동지령, 학습 기능과 같은 인간의 두뇌작용과 같이 컴퓨터 스스로 추론·학습·판단하면서 작업하는 시스템을 가리킨다.

▷사물인터넷(loT·internet of things)
생활 속 사물들을 유무선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환경을 말한다. 즉, 각종 사물들에 통신 기능을 내장해 인터넷에 연결되도록 해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의 인터넷 기반 상호 소통을 이루는 것이다. 이를 통해 가전제품과 전자기기는 물론 헬스케어, 원격검침, 스마트홈, 스마트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물을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
운전자가 브레이크, 핸들, 가속 페달 등을 제어하지 않아도 도로의 상황을 파악해 자동으로 주행하는 자동차를 말한다. 정확하게는 무인 자동차(driverless car, 운전자 없이 주행하는 차)와 다른 개념이지만 혼용돼 사용하고 있다.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
컴퓨터로 만들어 놓은 가상의 세계에서 사람이 실제와 같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최첨단 기술을 말한다. 머리에 장착하는 디스플레이 디바이스인 HMD를 활용해 체험할 수 있다. 이러한 가상현실은 의학 분야에서는 수술 및 해부 연습에 사용되고, 항공·군사 분야에서는 비행조종 훈련에 이용되는 등 각 분야에 도입돼 활발히 응용되고 있다.

▷드론(Drone)
조종사 없이 무선전파의 유도에 의해서 비행 및 조종이 가능한 비행기나 헬리콥터 모양의 군사용 무인항공기(UAV·unmanned aerial vehicle / uninhabited aerial vehicle)의 총칭이다. 2010년대를 전후하여 군사적 용도 외 다양한 민간 분야에도 활용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화산 분화구 촬영처럼 사람이 직접 가서 촬영하기 어려운 장소를 촬영하거나, 인터넷 쇼핑몰의 무인(無人)택배 서비스이다.

※ 참고자료 : 4차 산업혁명 (시사상식사전, pmg 지식엔진연구소)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