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서북병원, 코로나19 환우·의료진 위한 치유·회복 프로그램 '내마음 속의 컬러링' 실시
내 마음속의 컬러링 구성품(스토리북, 3D 입체퍼즐, 색연필)(좌), 참여자가 직접 색칠한 컬러링으로 만든 머그컵(우) <사진출처=서울시청><사진출처=서울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북병원은 코로나19 입원환우와 의료진이 불안감, 우울감 등을 해소하고 함께 치유와 회복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하는 ‘내 마음속의 컬러링’ 프로그램을 실시하여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내 마음속의 컬러링’ 스토리북을 활용하여 병원의 사회복지사와 미술치료사가 사회복지상담 및 미술치료상담을 실시하고 퇴원시 환우가 직접 컬러링한 작품을 도색한 머크컵과 축하메시지를 제공함으로써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과 우울감을 해소는 물론 건강한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내 마음속의 컬러링’은 병원의 사회복지사와 미술치료사가 직접 제작한 스토리북 제공, 3D입체퍼즐만들기, 사회복지상담 및 미술치료상담으로 으로 진행된다.

스토리북은 1일차 그림으로 표현되는 나의 심리, 2~4일차 드림캐처 도안 컬러링하기(*드림캐처 :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악몽을 걸러주고 좋은 꿈만 꾸게 해준다는 의미로 만들었던 토속장신구), 5일차 그림으로 표현되는 나의 심리, 6~8일차 드림캐처 도안 컬러링하기, 소중한 사람들에게 쓰는 편지, 퇴원 후 MY BUCKET LIST로 구성되었고 매일 완성된 컬러링과 마음의 편지를 환우와 의료진이 개인의 핸드폰으로 촬영하여 병원 내마음의컬러링 핸드폰으로 보내면 사회복지사와 미술치료사가 상담내용을 다시 보내주는 순서로 진행되고 있다.

‘내 마음속의 컬러링’은 스마트폰을 활용하여 비대면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참여자가 직접 그린 컬러링을 머그컵으로 만들어 퇴원축하메시지와 함께 제공된다.

내마음속의 컬러링에 참여한 환우가 퇴원시에는 본인이 직접 그린 컬러링북을 활용하여 제작한 머그컵과 퇴원축하 메시지를 전달하여 공공병원이 시민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함께 하고 있음을 알리기도 하였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 모씨는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과 막연한 두려움으로 매우 힘겨운 날들이었는데 컬러링 스토리북을 받고 색칠하며, 만들면서 심리적 위안을 받았고 마음의 편지에 대한 친절한 상담에 나를 돌아볼 수 있어서 너무 고마웠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의료진인 박 모씨도 “색칠하다보니 마음이 행복해지네요. 아에게 편지를 써보았는데 아들이 읽으면서 울더라구요. 컬러링북 덕분에 기쁜 시간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서울시청>

서울특별시 서북병원은 코로나 19 접촉자 및 확진자에 대한 입원치료(퇴원 51명, 현재 입원 11명<2020.5.13.기준>)와 선별진료소 운영을 하고 있으며 코로나 발생 이후 현재까지 약 300여명의 의료진이 감염증으로 인한 시민의 건강 회복을 위해 밤낮없이 땀흘리며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찬병 서울특별시 서북병원장은 “코로나19 의학적 치료뿐만 아니라 감염병에 대한 두려움이 많은 코로나19 입원환우에게 마음의 치유하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프로그램을 실시하였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등 감염병예방 공공의료기관으로써 시민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