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다낭성난소증후군, 생리불순이라면 난소기능강화치료 필요해

[한국강사신문 김서율 칼럼니스트] 여성의 건강지표를 나타내는 것 중 대표적인 것이 월경(생리)이다. 정상 생리 주기는 21~35일로 평균 28일이다. 이러한 정상 범주를 벗어난 경우를 생리 불순으로 규정하는데 그 유형은 여러 가지가 있다.

생리 주기가 40일 이상인 희발 월경, 생리 주기가 21일 미만인 빈발 월경, 생리 기간이 3일 이하인 과소 월경, 생리 기간이 7일 이상인 과다 월경, 6개월 이상 생리가 없는 무월경, 생리기간이 아닐 때 나오는 부정 자궁 출혈은 모두 생리 불순의 범주에 들어간다. 생리불순의 대표적인 원인으로 다낭성 난소 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다낭성 난소 증후군의 약 60~85%에서 배란 장애가 나타나 희발 배란, 무배란이 발생하여 생리를 잘 안 하는 증상이 나타난다. 부정 자궁 출혈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만성 배란 장애와 고안드로겐 혈증을 특징으로 하는 다낭성 난소 증후군은 초음파상 다낭성 난소 형태가 관찰되고, 비만, 인슐린 저항성 및 고인슐린혈증 등 대사 증후군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만성 배란장애로 인한 생리불순은 사춘기 시기에 시작하여 평생 지속될 수 있으며 무배란으로 인해 자궁내막증식증의 발생 위험이 있고 자궁 내막암의 발생률이 3배정도 증가하며, 폐경 후 유방암 발생률도 3~4배 증가한다.

고안드로겐 혈증은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겐의 과다 상태로 다모증, 여드름, 남성형 탈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다낭성 난소 증후군의 50~75%에서 인슐린 저항성이 관찰되며, 비만인 경우 더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다낭성 난소 증후군은 난포가 여러 개 만들어 져서 제대로 배란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으로 배란이 되지 않으면 임신가능성이 낮아지므로 한방치료로 정상 배란을 회복하도록 치료한다. 한의학에서 배란 장애가 일어나는 원인을 신허(腎虛), 어혈, 몸이 찬 체질, 습담 등으로 보고 자궁과 난소 기능을 높이는 치료를 한다.

한약, 침, 전기침, 약침, 봉침, 뜸, 좌훈, 불부항, 추나요법 등 다양한 한방치료로 난소 기능을 향상 시켜 정상 배란성 월경 주기를 확립할 수 있도록 하고 호르몬 불균형을 교정한다. 더하여 하복부 순환을 따뜻하게 도와주고 자궁 내막 성숙이 잘 되도록 하여 임신 시 유산율을 낮추고 건강한 임신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다.

다낭성 난소 증후군은 단순한 여성 질환이 아닌 대사 질환으로 고려하여 접근해야 하며, 임신 준비를 하는 가임기 여성이라면 난임 혹은 불임이 되지 않도록 ,임신이 아니더라도 대사질환이나 자궁 질환의 발전 가능성이 있으므로 조기에 적극적으로 치료받을 것을 권한다.

김서율 칼럼니스트는 국립한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였고,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장한별 기자  cstarc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