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EBS 세계테마기행] 박문호 박사와 함께 “칠레 아타카마사막, 달의 계곡과 무지개 계곡, 알마, 볼리비아 우유니소금사막을 가다!”
<사진출처=EBS 세계테마기행>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9일(목) 20시 50분 EBS1 <세계테마기행>에서는 ‘알수록 재미있는 지구’ 제4부 ‘아타카마와 우유니’가 방송된다.

46억 년의 시간이 빚어낸 경이로운 풍경, 푸른 별 지구를 만나다! 박문호 공학박사가 들려주는 우주와 지구, 인류에 대한 이야기. 시야를 압도하는 강렬함과 언어를 뛰어넘는 아름다운 풍경이 있는 지구. 알면 알수록 더 재미있는 생생한 이야기를 찾아 지구 구석구석을 누비는 여행이 시작된다.

태초의 지구가 만든 붉은 대지, 격동하는 화산과 영롱한 빙하, 지구에서 가장 오래된 사막과 눈부시게 하얀 소금 사막, ‘사라진 지구의 지배자’ 공룡의 흔적을 함께 찾아간다.

△ 제4부 아타카마와 우유니: 지구에서 가장 오랜 역사가 있는 사막이자 가장 메마른 사막인 아타카마사막(Atacama Desert). 달의 계곡(Valle de la Luna)과 무지개 계곡에서 황량한 줄무늬 산과 다채로운 빛깔의 암석 지대에서, 그 옛날 바다였던 흔적들을 찾아본다.

칠레의 건조하고 고지대에 위치한 아타카마 사막엔 또 다른 보물이 하나 있다. 바로 별을 관측할 수 있는 전파망원경 아타카마 대형 밀리미터 집합체(Atacama Large Millimeter Array), 일명 알마(ALMA)라 불리는 곳이다. 이곳에서 쏟아질 듯 밤하늘을 가득 메운 별을 감상하며 우주와 자연, 인간을 되돌아본다.

이어 볼리비아의 알티플라노고원으로 향한다. 여행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 꿈꾸는 ‘알티플라노고원의 보석’ 우유니소금사막(Salar de Uyuni). 여명에서 일출까지, 우유니의 장관을 감상하고 광활한 소금사막의 비밀을 밝힌다.

우유니 소금사막 <사진출처=EBS 세계테마기행>

우유니 소금사막은 볼리비아 포토시주(州)의 우유니 서쪽 끝에 있는 소금으로 뒤덮인 사막이다. 면적은 1만 2000㎢이다. 해발고도 3,653m의 고지대에 위치하며, 볼리비아의 실질적인 수도인 라파스로부터 남쪽으로 200㎞ 떨어져 있고, 칠레와 국경을 이룬다. 행정구역상으로는 포토시주(州)에 속하며 우유니 서쪽 끝에 있다.

세계 최대의 소금사막으로 '우유니 소금호수'로도 불린다. 지각변동으로 솟아 올랐던 바다가 빙하기를 거쳐 2만 년 전 녹기 시작하면서 이 지역에 거대한 호수가 만들어졌는데, 비가 적고 건조한 기후로 인해 오랜 세월이 흐르는 동안 물은 모두 증발하고 소금 결정만 남아 형성되었다.

소금 총량은 최소 100억 톤으로 추산되며, 두께는 1m에서 최대 120m까지 층이 다양하다. 우기인 12~3월에는 20~30㎝의 물이 고여 얕은 호수가 만들어지는데, 낮에는 강렬한 햇살과 푸른 하늘, 구름이 마치 거울처럼 투명하게 반사되어 절경을 이루고, 밤이면 하늘의 별이 모두 호수 속에 들어 있는 듯 하늘과 땅이 일체를 이루어 장관을 연출한다. 사막 가운데에는 선인장으로 가득 찬 '어부의 섬(Isla del pescador)'이 있다.

예전에는 지역 주민들이 소금을 잘라 생필품과 교환하는 등 중요한 교역수단이었으나, 지금은 정부로부터 인가를 받은 회사에서 정제용으로 만들어 국내소비에 충당할 뿐 지역민들은 거의 채취하지 않는다. 채취된 소금은 90% 이상이 식용이고, 나머지는 가축용이다. 순도도 매우 높고, 총량으로 볼 때 볼리비아 국민이 수천 년을 먹고도 남을 만큼 막대한 양이라고 한다. 소금으로 이루어진 거대한 사막과 호수 등 경관이 뛰어나 관광지로도 이름이 높다.<자료출처=두산백과>

한편 내일 10일(금)에는 ‘알수록 재미있는 지구’ 제5부 ‘몽골, 고비와 공룡’이 방송된다.

EBS1 <세계테마기행>은 살아있는 체험기를 전달하는 여행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20시 50분 EBS1에서 방송된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