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인천 스타트업 파크, ‘빅데이터·AI, 스마트시티, 글로벌 진출’ 분야 육성 프로그램 참여기업 모집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테크노파크는 올 연말 공식 오픈하는 인천 스타트업 파크의 빅데이터·인공지능(AI), 스마트시티, 글로벌 진출 등 3개 분야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업을 오는 27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모집하는 대상은 인천 스타트업 파크 스케일업(Scale-Up : 고성장) 챌린지랩 사업의 4개 특화분야 중 이미 모집을 마친 바이오 분야를 제외한 나머지 3개 분야다.

스케일업 챌린지랩 사업은 △바이오,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글로벌 진출, △스마트시티 등 4개의 특화분야 산업군과 관련한 인천지역 스타트업 기업의 실증, 투자,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관련 분야 대학 및 기관과 함께 스타트업을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각 분야별로 인하대학교(바이오), 세종대학교(빅데이터·인공지능), 연세대학교(글로벌 진출), 인천대학교(스마트시티)와 함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청자격은 공고일(‘20.7.6) 기준으로 업력 7년이 지나지 않은 인천 소재 해당 분야 스타트업으로 인천 스타트업 파크에 입주 예정인 기업은 우대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참가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 구비서류를 인천 스타트업파크 홈페이지에 접수하면 된다.

접수 기업들을 대상으로 각 분야별로 기술의 우수성, 실현 가능성, 경쟁력, 시장성, 잠재 역량 및 성장전략 등의 평가기준에 따라 평가위원회에서 1단계 서면 심사, 2단계 발표 평가를 거쳐 지원 기업을 선정하게 된다.

빅데이터·AI 분야에 선정된 2개 기업에 대해서는 세종대학교 인공지능융합센터에 의뢰해 지원기업의 사업화 지원, 데이터 수집·처리 및 분석, 소프트웨어 개발지원 등 최종 사업화 모델 개발을 위한 기술 개발 컨설팅을 지원한다.

스마트시티 분야에 선정된 3개 기업은 인천대학교와 독일의 세계적인 기업인 지멘스(Siemens)의 공동 지원을 받는다. 인천대학교 내의 공간과 인프라를 활용해 선정기업의 실증 데이터를 바탕으로 제품·서비스에 대한 기술 컨설팅과 함께 지식재산의 권리화(특허등록 등) 및 사업화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글로벌 진출 분야는 연세대학교 디자인 팩토리 코리아(DFK : Design Factory Korea)에 의뢰해 세계 27개국에서 운영 중인 디자인 팩토리를 활용해 스타트업의 제품·서비스를 원하는 국가에서 현지인을 대상으로 테스트 및 평가, 전문가 자문, 현지 쇼핑몰 입점 등 글로벌 실증지원을 받게 된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AI 등 3개 분야에 선정된 기업은 스케일업 챌린지랩 외에도 추후 스타트업 파크에서 지원하는 사업과 연계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인천 스타트업파크 홈페이지(http://startuppark.kr)를 참고하면 된다. 전화 상담은 인천테크노파크 ICT진흥센터(032-228-1211) 또는 빅데이터·AI 분야는 세종대학교 인공지능융합연구센터(02-3408-4468), 스마트시티 분야는 인천대학교 창원지원단(032-835-9668), 글로벌 진출 분야는 연세대학교 디자인팩토리 코리아(032-749-3707)로 문의하면 된다.

고철원 인천경제청 스마트시티과장은 “이번 사업은 인천에 소재한 유망한 스타트업의 실증, 투자 그리고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인 만큼 해당 분야에 잠재력이 있는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의 산실을 목표로 개방형 혁신창업 거점 구축을 위해 송도 투모로우시티에 조성되는 인천 스타트업 파크는 민·관 협업을 통해 창업자·투자자·대학 및 연구기관 등 혁신주체가 열린 공간에서 네트워킹(개방성+집적화+지속가능)하는 창업 집적공간이다. 오픈 데스크 120석과 59개실 등 전체 179개의 스타트업 기업을 육성할 수 있다. 인천경제청과 인천테크노파크에서는 스타트업 육성·지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 중에 있다. 또한, 지난 6월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청운대학교 등과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을 잇따라 체결하는 등 스타트업 지원 생태계 조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