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강사의 서재] 저자 조영주의 <나를 추리소설가로 만든 셜록 홈즈> “추리소설작가의 탄생기”

[한국강사신문 김수인 기자] 대학교를 졸업하고 특집극 드라마를 선보이며, 여러 군데에서 러브콜을 받을 정도로 촉망받았지만 그 일을 도대체 해 나갈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에 위축되었고, 자신감을 상실했다. 자신감 상실은 난독증으로 이어졌고, 아무것도 읽을 수 없고 쓸 수 없는 몇 년이 이어졌다. 그래서 시작한 것이 바리스타. 커피 한 잔에 집중하며 손님들을 대하다 보니 조금씩 글을 읽을 수 있게 되었고, 메모도 할 수 있게 되었지만 아직 소설은 불가능했다. 어느 날 스타벅스에서 듣게 된 노래 제프 버클리의 ‘할렐루야’.

그 노래에 이끌려 몇 번을 반복해서 듣다가 무심코 소설로 손을 뻗었고, 자연스럽게 소설을 읽을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야금야금 소설을 탐식하다가 인기가 없다는 이유로 미야베 미유키의 <이유>를 손에 넣고 읽다가 외쳤다. “이게 추리소설이라면, 나는 추리소설가가 되겠다!” 천상천하유아독존 급의 외침이었지만, 현실은 녹녹지 않았다. 추리소설가가 되겠다고 외쳤지만 정작 홈즈를 잘 모르던 작가에게 대학교 친구가 영국 드라마 〈셜록〉을 소개해주었는데 이것이 셜록 홈즈를 탐구하는 계기가 된다.

저서 <나를 추리소설가로 만든 셜록 홈즈(깊은나무, 2020)>에서 밝힌 조영주 작가가 ‘작가’가 되기까지의 일화 중 앞부분을 간추린 것이다. 평범하진 않지만 비범하지도 않다. 더더군다나 위인전류와는 거리가 멀어도 한참 멀다. 어쩌면 모든 작가의 속성이 이럴지도 모르겠다. 위인의 공통점인, 어릴 때부터 비범한 결과물을 내는 그런 사람은 아닐지라도 ‘글’을 쓰려고 끊임없이 고뇌하고 생각한다. 그 노력의 방식이 다를 뿐이다. 조영주 작가가 노력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 매개체는 ‘셜록 홈즈’였다.

최근 조금씩 활기를 되찾고 있는 추리소설계에 조영주라는 작가가 어떻게 등장했는지를 담담하지만 유머를 잃지 않고 이야기해준다. 촉망받는 극작가가 될 기회도 있었지만 ‘왜’, ‘어떻게’ 추리소설가의 길을 걷고 있는지가 담겨 있기 때문에 조영주 작가의 글을 좋아하는 팬들이나 작가를 지망하는 사람에게 아주 좋은 읽을거리가 되어줄 것이다.

저자 조영주는 성공한 덕후, 만화가 딸내미, 글 쓰는 바리스타 등 다양한 별명으로 통하는 추리소설가. 1979년 서울에서 태어나 숭실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했다. 중학교 시절 아버지의 만화 콘티를 컴퓨터로 옮기는 작업을 하며 자연스레 글 쓰는 법을 익혔다. 셜록 홈즈에 꽂혀 홈즈 이야기를 쓰다가 홈즈 패스티슈 소설 <홈즈가 보낸 편지>로 제6회 디지털작가상을 타며 소설가로 데뷔했다. 제2회 김승옥문학상 신인상, 예스24, 카카오페이지 등 순문학과 웹소설을 넘나들며 각종 공모전을 섭렵하다가 <붉은 소파>로 제12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하면서 본업이었던 바리스타를 졸업하고 전업 소설가로 거듭났다. <흰 바람벽이 있어>로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작소설 창작과정 및 스토리마켓에 선정되었다.

그밖에 에세이 <좋아하는 게 너무 많아도 좋아>를 출간하는 한편, 채널예스에서 ‘조영주의 성공한 덕후’ 이후 ‘조영주의 적당히 산다’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반전이 없다>는 CJ ENM과 카카오페이지가 주최하는 ‘제2회 추미스(추리, 미스터리, 스릴러) 소설 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안면인식장애를 얻은 형사가 책에 깔려 압사하는 의문의 연쇄살인 사건을 추적한다는 이야기로 카카오페이지 연재 당시 추리소설 마니아들로부터 평점 10점 만점에 10점이라는 보기 드문 극찬을 받았다.

김수인 기자  suinkim0724@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