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질염이 반복되지 않으려면, 면역력강화가 필요

[한국강사신문 신지영 칼럼니스트] ▶질염이란 무엇인가요?

질염은 질 분비물, 냄새, 통증 등으로 알 수 있다. 만약 질 분비물(냉대하)이 많아진 경우, 냉에서 냄새가 나는 경우(시큼한 냄새 등), 냉의 색이 짙고 끈적 한 경우, 배뇨통이 동반되는 경우, 성교통이 동반되는 경우, 소양감이 있는 경우에는 질염을 의심할 수 있다.

여성의 75% 이상에서 일생에 한 번 이상 질과 외음부의 염증을 겪고, 이 중 45%가 1년에 2회 이상 재발하는 등 여성에게 재발이 흔하다.

▶질염이 생기는 원인은 무엇인가요?

질염의 종류에는 세균성 질염, 칸디다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 위축성 질염 등이 있다. 세균성 질염은 질 내 정상 유산균인 락토바실리가 없어지면서 질 내 산성 환경이 불균형해져서 발생하는 질염이다. 질 분비물이 누렇게 나오거나 회색의 냉으로 나오고 생선 비린내가 난다. 잦은 성관계나 질 세정제의 과도한 사용 등이 원인이 된다.

질 안에는 정상적으로 젖산균이 존재하는데 이 균들이 질 내 산성도를 유지해서 병균이 자라지 못하게 한다. 만약 이러한 환경을 깨뜨리게 되면 질염이 발생하게 된다. 항생제를 장기간 복용하거나 임산부, 당뇨 환자는 신체 면역기능이 떨어진 상태라 질염이 더 호발 한다.

칸디다 질염은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질염으로 곰팡이균인 Candida albicans이 음부에 서식해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주로 냉이 많아지고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증상을 나타내는데 , 냉의 색은 짙고 하얀색이며, 두부 찌꺼기 혹은 우유 뭉친 모양을 나타낸다. 외음부가 가려움증으로 인해 붓거나 염증이 유발되기도 한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에 의한 감염으로 성관계를 통해 전염되는 것으로 남녀가 함께 치료받아야 하는 질염이다. 악취가 나고 거품이 있는 희거나 누런 분비물이 나오고 외음부의 가려움이 동반될 수 있고,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위축성 질염은 갱년기에 여성호르몬의 감소로 질건조증이 발생하면서 병행되는 질염이다.

▶질염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항생제를 복용하게 되면 일시적으로 세균은 제거되지만, 오래 복용하게 되면 질 내 유익균도 사멸시켜 질 내 환경을 깨뜨려 만성 질염을 유발할 수 있다. 한방치료에서는 질염을 냉대하증으로 보고, 痰積(담적), 痰濕(담습), 濕熱(습열), 脾虛(비허) 등의 원인으로 구분하여 치료한다.

염증을 없애고 이러한 염증이 생기게 된 스트레스 상황, 저하된 기능상태를 개선하여 개인 체질에 맞추어 질염이 발생한 원인을 치료한다. 한약, 침, 전기침, 약침, 봉침, 쑥뜸, 불부항, 좌훈, 추나요법을 통한 골반 교정 등을 통해 자궁, 질, 골반에 쌓인 노폐물을 없애고 따뜻하게 순환시켜주어 질 내 환경을 정상 상태로 만들어 준다.

신지영 칼럼니스트는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장한별 기자  cstarc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