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포토
사진으로 떠나는 국내여행 '춘천 김유정 문학촌'경춘선을 타고 떠나는 춘천여행

 

 

 

 

[한국강사신문 권순섭 기자] '사진으로 떠나는 국내여행' 이번에는 경춘선을 타고 가다 춘천역에 도착하기전 인물의 이름이 역이름으로 되어있는 '봄 봄'의 작가 김유정 문학촌을 소개하고자 한다. 

춘천의 실레마을에서 태어난 김유정은 줄곧 서울에서 자라고 생활하다 1931년에 23살의 나이로 귀향한다. 금병의숙이라는 일종의 야학을 설립하여 농촌계몽운동을 벌이던 그가 처녀작인 <산골 나그네>를 발표 한 것은 2년 후인 1933년. 실레마을에서 실제로 목격한 일을 소재로 활용한 처녀작 이후로도 김유정 소설의 대부분이 실레마을에서 구상되었고 작품의 등장인물도 상당수가 이곳에 실존했던 인물들이었다.  

문학촌에는 기념관과 함께 나즈막한 뒷산을 배경으로, 김유정이 태어난 생가와 디딜방아, 정자 등이 그 시대 모습대로 재현되어 있다. 아담한 규모의 문학촌을 문학관이 아니고 왜 문학촌이라 명했을까. 그것은 이곳에 김유정의 유품이 단 한 점도 없기 때문인데 병마와 투병하다 외롭게 숨을 거둔 후 오랜 친구인 안희남이 유고, 편지, 일기, 사진 등 일체의 유품을 가져가 보관하던 중 6.25 때 모두 가지고 월북한 탓이다. 하지만 기념관에 들어서면 유물이 없어도 충분히 김유정을 느껴볼 수 있다. 먼저 잔잔한 목소리로 김유정의 일대기를 설명하는 비디오물을 감상하며 그의 불행한 삶과 그 속에서 꽃피운 예술세계를 접한 후, 김유정이 태어난 해부터 사망할때까지 연대별로 당시 한국 문학의 흐름을 파악해볼 수 있다.  

다양한 볼거리들로 가득한 춘천은 당일치기 및 1박2일의 여행코스로 충분한 서을에서 가까운 여행지중의 하나이다. 다음에 '사진으로 떠나는 국내여행' 에서는 춘천의 또 다른 관광지인 청평사를 소개할 예정이다. 

권순섭 기자  soo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