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포토
사진으로 떠나는 국내여행 '춘천 청평사'주말 가볼만한 곳 중 하나인 춘천 청평사

 

 

 

 

 

 

[한국강사신문 권순섭 기자] 사진으로 떠나는 국내여행 이번에는 주말에 가볼만한곳중 하나인 춘천의 청평사를 소개한다.  청평사는 강원 춘천시 북산면(北山面) 청평리 오봉산(五峰山)에 있는 신흥사(神興寺)의 말사(末寺)이이다.  

973년(광종24) 승현()이 창건하고 백암선원()이라 하였으나, 그 뒤 폐사되었다. 1068년(문종2) 이의()가 중건, 보현원()이라 하였다. 이의의 아들 자현()이 이곳으로 내려와 은거하자 오봉산에 도적이 없어지고 호랑이와 이리가 없어졌다고 하여 산 이름을 청평이라 하고 사찰 이름을 문수원()으로 하고 중창하였다. 1550년(명종 5) 보우()가 청평사로 개칭하였다. 6 ·25전쟁으로 구광전(殿)과 사성전(殿) 등은 소실되고, 현재 보물 제164호인 청평사 회전문과 극락보전 등이 있다.

절터는 강원도 기념물 제55호로 지정되었으며, 강원도 문화재자료 제8호인 3층석탑이 있다. 이 탑에는 상삿뱀에 얽힌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원나라 순제()의 공주가 상삿뱀이 붙어 고생을 하다가 이 사찰에 와서 가사불사()를 한 후에 상삿뱀이 떨어져 나갔다는 소식을 들은 순제가 지었다고 하며, 그래서 이 탑을 공주탑이라고 부른다는 것이다. 사찰 내에 있는 고려정원은 일본 교토[]의 사이호사[西]의 고산수식() 정원보다 200여 년 앞선 것이다. 

청평사를 가는 방법에는 자가용 이나 버스를 이용하고 또는 소양호에서 배를 타고 가는 방법이 있다. 춘천은 1박2일의 코스로도 좋고 주말에 서울이나 수도권에서 쉽게 갈 수 있는 곳중의 하나이다. 청평사를 가는 길목에는 춘천의 명물인 닭갈비나 막국수로 유명한 집들도 많아서 먹을거리와 볼거리가 풍부한 곳 중 하나이다. 뜨거운 여름 주말, 아침에 일어나 맛있는 닭갈비와 막국수도 먹고 시원한 계곡물을 따라 걷는 산책길이 좋은 춘천의 청평사를 추천한다.

권순섭 기자  soo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