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포토
서해안 가볼만한 곳 중 하나인 '천리포수목원'

 

 

 

 

 

 

 

 

[한국강사신문 권순섭 기자] 오늘 강사포토에서는  서해안 가볼만한 곳중 하나인 '천리포수목원'을 소개하고자 한다.

안반도의 끝자락인 태안군 소원면에 위치한 천리포수목원은 슬로시티로 지정된 태안의 아름다운 자연을 감상할 수 있는 대표적인 관광지이다. 이 곳은 '푸른 눈의 한국인'으로 불렸던 故 민병갈 (미국명: Carl Ferris Miller)설립자가 40여년 동안 정성을 쏟아 일궈낸 우리나라 1세대 수목원이다.

이곳 천리포수목원은 서해안 가볼만한 곳중 하나로 1962년 부지를 매입하고 1970년부터 본격적인 나무심기를 시작한 수목원은 교육 및 종다양성 확보와 보전을 목적으로 관련분야 전문가, 후원회원 등 제한적으로만 입장을 허용하고 있다가 2009년에 일부지역이 일반에 공개되었다. 전체 면적이 17만평에 이르는 수목원은 호랑가시나무, 목련, 동백나무, 단풍나무, 무궁화 5속을 중심으로 13,200여 품종의 국내에서 가장 많은 식물자원이 식재되어 있다.

故 민병갈 설립자는 식물에 대해 전문적으로 공부를 한 사람도 아니고 또한 외국인이지만 평생 동안 자신의 전 재산을 들여 민둥산의 박토를 일궈 지금의 수목원을 만들었다. 그러한 숭고한 정신과 철학으로 많은 사람들의 귀감이 되고 있으며, 산림분야 최초로 금탑산업훈장을 수여받고, 숲의 명예전당에 헌정되었다

이곳은 서해안 가볼만한 곳중 하나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약 1만6천여 종의 식물을 보유하고 있다. 수생식물원, 동백나무원, 어린이정원 등 다양한 식물원으로 구성되었다. 이외에도 허브샵, 카페, 숙박시설도 갖추고 있다. 숙소는 개조한 기와집들과 새로 건축한 에코힐링센터 두 종류가 있고, 탁 트인 전경이 아름답다. 수목원 입장객과 숙박객을 대상으로 가드닝 수업, 새벽 산책 등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해 관광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권순섭 기자  soo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