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국내 가을 여행지로 혼자 여행하기 좋은 곳, 1박 2일부터 당일치기 주말 나들이까지 『나 홀로 진짜 여행』 추천[여행저서] 권다현의 『나 홀로 진짜 여행 : 당일치기부터 바캉스까지 테마별 국내여행 44』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홀로 떠나는 것이 두려운 모든 여행자들을 위한 『나 홀로 진짜 여행 : 당일치기부터 바캉스까지 테마별 국내여행 44(지식너머, 2015)』. 때로는 홀로 떠났을 때 더 풍요로운 여행지들이 있다. 누군가를 흉내 내는 여행이 아닌, 스스로 즐거움을 찾을 수 있고 적당히 여백의 미학을 즐기며 오롯이 여행을 내 것으로 만들 수 있는 곳. 권다현 작가가 바로 그런 국내여행지들만 엄선해 추천한다. ‘혼자라서 더 즐거운’ 8가지 테마 44곳 맞춤 여행지, 일치기부터 바캉스까지 알짜배기 연계 코스 등 나 홀로 여행자들을 위한 꿀팁이 모두 담겨있다.

‘혼자라서 더 즐거운’ 8가지 테마 44곳 맞춤 여행지

우리는 다양한 이유로 여행을 떠난다. 홀로 떠나는 이유도 마찬가지! 휴식 여행, 풍경 여행, 걷기 여행, 예술 여행, 맛집 여행, 기차 여행, 시간 여행, 바캉스까지 나 홀로 여행자이기에 더 즐거운 여행지들만을 엄선해 다양한 테마로 추천한다.

‘혼자라도 놓치기 싫은’ 당일치기부터 바캉스까지 알짜배기 연계 코스 제안

혼자라서 더 즐거운 여행지들만 추천하면 아쉬운 사람들을 위한 알짜배기 연계 코스! 각 여행지들과 더불어 놓치기 아까운, 함께 둘러보면 좋은 보석 같은 장소들을 반나절부터 당일치기, 1박 2일, 2박 3일 여름휴가까지 다양한 일정의 코스를 짜서 제안한다. 바빠서 일정 짜기 어렵거나 모든 것이 불안한 초보여행자들이라면 일정 그대로 따라가기만 해도 여행을 알차게 완성할 수 있다.

‘혼자라도 부담 없는’ 서울 근교부터 제주도까지 대중교통편 완벽 정리

자동차로 움직이기 어려운 여행자들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서울 근교부터 시골 마을까지, 대도시부터 울릉도, 청산도, 제주도 등의 섬까지 기차와 버스로 이동할 수 있는 대중교통편을 함께 소개해 부담 없이 안전하게 여행을 계획할 수 있다.

‘혼자여도 좋은’ 숙소, 맛집, 카페 가이드

혼자서도 안전하고 편안하게 묵을 수 있는 숙소와 눈치 보지 않고 1인 정식도 시켜 먹을 수 있는 지역 맛집, 잠깐 들러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카페와 술집까지 권다현 작가가 오랜 시간 여행을 하면서 홀로 여행자들에게 안성맞춤인 곳들만 모아 소개한다. 먹고 자는 기본적인 것들이 해결되니 자신만의 여행에 좀 더 집중하고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세부적으로 ‘혼자여도 좋은 산책길 : 서울 부암동 나들이’, ‘시간도 걸음을 늦추는 곳 : 강화 교동도 여행’, ‘가을, 우리 이제 안녕 : 포천 가을 수목원 여행’, ‘외갓집 같은 포근함 : 아산 외암민속마을 여행’, ‘삶의 템포를 느리게, 나를 비우는 여행 : 담양 삼지내마을 여행’, ‘마음의 휴식처 하나쯤 : 해남 미황사 템플스테이’, ‘선녀들이 노닐던 풍차길 : 평창 선자령 바우길 트레킹’ 등 다양한 여행지를 소개하고 있다.

한편 저자 권다현은 여행작가이기 전에 여행자라는 정체성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여행족이다. 작은 바닷가 마을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용돈을 모아 낡은 영동선 열차를 타고 험한 산자락을 오르내리며 서울구경 가는 것이 인생 최대의 즐거움이었고, 나이가 들어서는 적금통장 하나만 달랑 들고 영국 소도시 기차여행을 하며 기차여행의 낭만을 마음껏 즐겼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공연전문지 [문화타임즈] 기자, 커뮤니티 포털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기자, 여행정보사이트 [피클(PICKL) 콘텐츠 운영자로 활동했으며, 현재 프리랜서 인터뷰어 및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내일로 기차로』를 알차게 만들기 위해 수개월간 전국을 누비며 기차로 가능한 거의 모든 여행지와 저렴한 맛집, 숙소 발굴에 열정을 쏟았으며, 내일로 시즌에는 내일로 여행자들의 가장 가까이에서 그들과 호흡을 하며 기차여행에 꼭 필요한 최신 정보를 담아내려 노력했다. 저서로는 『내일로 기차로』, 『체크인 서울, 테이크 아웃 1박 2일』, 『서울 여행 코스 101』 등이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