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강남 연세사랑병원, 겨울철 더 시큰거리는 무릎 '연골연화증' 줄기세포 주사 치료로 해결
사진: 강남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이 연골연화증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의 무릎을 진료하고 있다.

[한국강사신문 박이수 기자] 기온이 뚝 떨어지는 겨울철이 되면 무릎 통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낮아진 기온 탓에 관절 주변에 있는 근육이 굳고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 중에서도 특히나 주목해야 할 무를 통증이 있다.

바로 중년 여성에게 잘 나타나는 연골연화증에 의한 무릎 통증이다. 연골연화증이 가져오는 무릎 통증은 자칫 잘못하면 퇴행성관절염으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시큰거리고 가볍게 여기는 중년여성 무릎통증 ‘연골연화증’

무릎 ‘연골연화증’은 무릎 관절의 단단한 연골이 점차 약해져 물렁해지는 질환을 말한다.  지속적으로 계단 또는 비탈길을 오르내리거나 장시간 운전을 하는 경우 등 무릎 앞부분에 지속적인 부담이 가해지거나 무릎 뼈에 골절이나 탈구 등이 일어난 경우에도 발생할 수 있다.

여성이 중장년에 접어들며 찾아오는 폐경 이후에는 여성호르몬이 손실되어 연골이 약해질 수 있고, 이렇게 약해진 연골로 인해 무릎통증이 나타나게 되는 것이다. 

특히 폐경기 중년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연골연화증은 무릎에 간헐적 혹은 지속적으로 시큰거리는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간헐적으로 나타나는 시큰거리는 정도의 증상만 가지고 병원을 찾지 않는다. 그리 심하지 않은 통증이라 일시적으로 무리해서 그렇겠지 하고 넘기기 일쑤다. 

하지만 이렇게 아주 경미한 통증으로 시작된 연골연화증으로 인해 연골손상은 신체의 노화와 더불어 가속화되고, 결국엔 퇴행성관절염 초기 치료시기를 넘기고 말기에 이르러 인공관절 수술을 해야만 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의학의 발달로 인해, 조기진단을 통해 연골연화증을 간단히 치료하여 삶의 질을 높이고 퇴행성관절염을 막을 수 있다.

▲일반적인 주사치료나 운동치료에서, 줄기세포 주사치료로 발전하는 연골연화증 치료

최근에는 무릎 관절염 치료의 추세인 재생의학의 발전으로, 많은 환자들이 무릎의 주사치료로 퇴행성관절염을 예방하거나 통증완화를 기대한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퇴행성관절염 단계 중 말기에 해당되는 3~4기로 진행된 경우에는, 손상부위에 제대혈, 연골세포 배양 등의 방법으로 치료하고 있다. 최근 등장한 유전자 치료도 이를 극복하기 위해 개발되었지만 퇴행성관절염 3~4기에 치료가 시행되고 있다. 

특히 폐경기를 겪거나 넘긴 중년 여성들은, 시큰거리는 통증이 지속되고 관절염 초기에 해당되는 연골연화증을 치료하기 위해서 주사치료 혹은 운동요법 외에는 딱히 시도해볼 치료법이 없어 방치하기 쉬웠다. 이에 의학계는 재생의학으로써 연골연화증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한 방법들을 고민해왔다.

복지부 지정 관절전문 강남 연세사랑병원 고용곤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중년 여성들의 무릎을 괴롭히는 연골연화증을 치료하기 위해, 줄기세포를 이용한 재생의학이 꾸준히 연구되고 있다”고 전하며, “이러한 연구 성과를 토대로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제한적 의료기술로 선정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5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제한적 의료기술로 선정된 ‘자가 지방 줄기세포 치료술’은 퇴행성관절염 말기인 3~4기 뿐 아니라, 초기인 연골연화증과 퇴행성관절염 1~2기에도 자신의 신체조직에서 분리한 자가 지방 줄기세포를 주사로 치료가 가능해졌다.

▲줄기세포 재생의학 이용한 치료로 퇴행성관절염 예방 효과 얻어

기존의 수술을 통한 줄기세포 치료는 관절을 절개하거나 관절내시경을 통해 연골 손상부위에 줄기세포를 부착하여 줄기세포가 연골로 분화되는 원리를 이용했다. 최근 등장한 유전자 주사치료는, 약해진 연골을 강화시키고 염증을 가라앉히는 ‘TGF-β(티지에프-베타)’라는 성장인자를, 유전자치료로써 분비시켜 퇴행성관절염 3~4기에서 나타나는 통증을 완화시키는 데 주 목적이 있다.  

반면, 강남 연세사랑병원의‘근골격계 질환에서의 자가 지방 줄기세포 치료술’은 유전자치료와 비슷한 원리로써 줄기세포 내의 연골세포를 강화하고 활성화 시키는 ‘TGF-β(티지에프-베타)’성장인자를 포함한 항염증 성장인자를 분비할 수 있어, 관절염 초기인 1~2기 및  연골연화증 치료를 위해 무릎관절에 주사할 수 있다. 

고용곤 병원장은 “연골연화증을 자가 지방 줄기세포 치료술로 치료하여 퇴행성관절염을 예방하고, 장기적으로는 관절염의 진행 단계를 늦출 수 있는 효과까지도 기대해볼 수 있다”고 전했다. 

▲연골연화증∙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 치료, 180만원의 합리적 비용으로 대중화 시대 열려

특히, 기존 줄기세포 혹은 유전자 주사 치료를 위해서는 비용이 약값만 약 600~800만원이 필요해  평범한 가정주부들을 포함한 중년여성들에게는 부담이 될 수 있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에서 제한적 의료기술로 선정한 ‘자가 지방 줄기세포 치료술’은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주사치료 시 180만원이라는 합리적 비용으로 책정되며, 연골연화증 및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 치료 대중화를 이끌고 있다. 

지난 5월, 보건복지부로부터 강남 연세사랑병원의 ‘근골격계 질환에서의 자가 지방 줄기세포 치료술’이 ‘제한적 의료기술’로 선정된 배경에는, 약 10여년 전에 개원가 최초로 자체 세포치료 연구소를 개설하여 수많은 임상을 진행했고, 이에 따른 연구결과가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SCI급 학술지에 세계 관절 줄기세포 연구계에서 가장 많은 20편이 등재될 정도로 R&D(연구개발)능력을 인정받은 데 있다. 

시술이 필요한 연골연화증 및 퇴행성관절염 환자는 먼저 실시기관에 직접 방문하여 무릎관절 전문의의 진찰을 시행하고 진단 결과에 따라 현재 연골 손상정도를 파악하여, ‘자가 지방 줄기세포 치료술’시술 가능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실시기관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강남 연세사랑병원’ 1곳으로 지정되었고, 시술 인정 기간은 금년 5월1일부터 2021년 4월 30일까지 만 3년이다. 

한편, 2003년 부천 역곡동에서 최초 개원한 강남 연세사랑병원은, 강남과 강북지역 환자들의 편의를 위해 지난 2008년 현 서초구 방배동으로 병원을 이전했고, 현재 서울 강남권에서 유일한 보건복지부 관절 전문병원이다.

개원가 최초로 설립한 자체 연구소를 통해 지난 10여 년간의 줄기세포 치료 연구로 세계 의학계에서 주목하는 의료기관이다.

 

박이수 기자  Ehdrlfl@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