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2018년 소프트웨어 교육 성과발표회 및 시상식’ 열려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가 주최하고, 한국교육학술정보원(원장 한석수)과 한국과학창의재단(이사장 직무대행 최연구)이 주관하는 ‘2018년 소프트웨어 교육 성과발표회 및 시상식’이 12월 20일(목) 11시, 서울 드래곤시티에서 개최되었다고 밝혔다.

올해는 중학교를 시작으로 소프트웨어 교육 필수화가 성공적으로 시행된 첫해로, 이번 발표회에서는 소프트웨어 교육 유공자 및 공모전 입상자들에 대한 시상식과 함께,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7개 시·도교육청이 협력해 온 소프트웨어 교육 현장 안착 지원 및 활성화 사업의 우수 사례 및 성과가 공유되었다.

성과 발표 및 시상식에서는 2018년 소프트웨어 교육의 주요 성과를 발표하고, 유공자 및 공모전 수상자에게 총 120점의 표창장과 상장이 수여되었다.

소프트웨어 교육 활성화 유공 및 발전 공로자 79명과 4개 기관, 마이스터고 공로자 3명에게 표창장이 수여되었다. 또한, 그간 소프트웨어 교육을 내실 있게 운영한 우수 선도학교 20교에도 표창장과 상장이 수여되었다. 그리고, ‘수기 공모전’ 입상자 10명, ‘온라인 콘텐츠 아이디어 공모전’ 입상자 2팀, 예비 교원 대상의 ‘에듀톤 대회’ 입상자 2팀에 대한 시상도 이루어졌다. 에듀톤 대회는 교대, 사범대 학생들의 소프트웨어 교육 수업지도 역량 함양을 위해 수업지도안 설계, 시범수업 및 발표평가 등을 수행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수업 설계 대회이다.

포스터 세션 및 우수사례 발표에서는 17개 시·도교육청의 주요 사업별 우수 사례 공유와 함께, 온라인 콘텐츠 및 플랫폼(’18년~, ebssw.kr), 교과서·보조교재, 비버 챌린지(Bebras Challenge) 콘텐츠 등을 체험해 볼 기회도 마련되었다.

비버 챌린지는 사전 지식 없이, 퀴즈 형식의 문제를 통해 컴퓨팅 사고력을 키우는 ‘평가 방법’이자 ‘교육 운동이다.(’04년 리투아니아에서 시작, ’16년 전세계 49개국 170만 명 학생 참여)

올해는 연구·선도학교 1,641개교, 학생 동아리 1,891개교, 교과 연구회 80개가 전국적으로 운영되어 소프트웨어 교육 활성화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한 바 있으며, 이번 성과 발표회에서는 시도별 대표 연구·선도학교, 학생 동아리, 교과 연구회의 운영 사례가 포스터로 전시·발표되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