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서울도서관, 논어·맹자를 현대적인 언어로 재해석 ‘오늘 만나는 동양고전’ 인문학 강좌 운영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도서관(관장 이정수)은 5월 28일(화)부터 7월 16일(화)까지 매주 화요일, 서울도서관 사서교육장에서 <오늘 만나는 동양고전> 인문학 강좌를 총 8회 운영한다고 밝혔다.

상반기 인문학 강좌는 시민들에게 인문학적 성찰의 기회를 제공하여 동양고전의 의미를 되새기고, 책 읽는 문화를 확산시켜 시민의 삶을 바꾸는 ‘지식문화도시 서울’을 구현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오늘 만나는 동양고전> 강좌는 동양고전을 대표하는 논어와 맹자를 2,50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현대적인 언어로 재해석하고, 논어와 맹자가 쓰여진 시대의 역사적인 배경과 각 책이 담고 있는 가치들을 면면히 다루면서 깊이 있게 동양고전에 접근해 볼 예정이다.

또한, 단순히 동양고전을 돌아보는 것이 아닌 현대를 대표하는 지식인들이 동양고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표현하고 활용하는지 알아보면서 우리가 사는 시대에서의 동양고전에 대해서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강좌는 임자헌 한국고전번역원 번역위원이 논어와 맹자를 현대적 언어로 재해석하는 강의 4회와 조진석 책방이음 대표가 진행하는 현재를 살아가는 지식인들의 경험과 저작을 통해 배우는 동양고전 4회로 구성되었다.

5월 28일(화)~6월 18일(화), 매주 화요일 저녁에는 <군자를 버린 논어>라는 제목으로 공자라는 인물과 제자들의 면면을 다루며 그들 간의 대화의 기록을 더듬어 가고 ‘군자’가 되기 위해 갖추어야 하는 인(仁), 직(直) 의(義) 예(禮) 악(樂)의 개념들이 오늘의 지혜로 어떻게 수렴될 수 있는지 생각해 본다.

<오늘을 읽자 맹자> 시간에서는 맹자가 인간의 본성론을 강조한 시대적 배경과 그의 주장인 성선론이 어떤 가치를 가지는지 보다 깊이 이해해 보는 시간을 마련하였다.

6월 25일(화)~7월 15일(화), 매주 화요일 저녁에는 신영복, 김용옥, 장일순과 같은 현대 지식인의 저작과 이야기를 통해 동양고전이 현대 사회에 어떻게 반영되는지 생각해 보는 시간을 통해 내일에 대비하고자 한다.

<오늘 만나는 동양고전> 수강 신청은 5월 24일(금)까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신청·참여→강좌 신청’에서 할 수 있다. 일반 시민 누구나 참가비 무료로 참여 가능하며, 강좌별 50명씩 선착순으로 참가자를 모집한다. 기타 문의 사항은 서울도서관(02-2133-0242)으로 연락하면 된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