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46년 목수의 삶을 담은 『삶을 짓는 목수 이야기』 책 출간

[한국강사신문 기성준 기자] 바이북스에서 유광복 작가의 『삶을 짓는 목수 이야기』를 출간했다. 『삶을 짓는 목수 이야기』는 46년 간 목수의 삶을 살았으며, 현재 목공학원을 운영 중이며, 관련과목을 교육하고 있으며, 목공에 관한 모든 자격증(직업훈련교사자격증 건축시공 2급 외 4종,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실내장식 금상, 목공 은상, 국가기술자격증 건축목재시공기능장 외 15종 취득)을 취득했다.

저자는 ‘삶을 담는 그릇을 만드는 사람이 목수다.’ ‘목수는 건강이 정년이다.’라는 구호로 나이에 제한 없이 일을 할 수 있는 장점을 알리고, 목수라는 직업을 권한다. 급변하는 세상의 흐름에 아직도 위협받지 않는 직업군으로 요즘 뜨고 있는 목공 분야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 목수로서 살아온 이야기를 들려주고 도움을 주려고 한다. 또한 생활수준이 향상되면서 친환경과 건강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목제품에 대한 관심이 많은 요즘의 현대인들에게 직업으로 또는 취미로 활용이 가능한 직종이 바로 목공이다. 직업으로 선택하면 고소득이 보장되는 인기직업 분야이다. 먹방이 대세인데 앞으로는 목방이 대세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우리나라 최초로 “목방TV전성시대” 유튜브를 운영을 하고 있으며, 다음 책 자기계발서적을 집필 중에 있다.

46년 경력 목수의 인생 역정과 지혜. 『삶을 짓는 목수 이야기』의 저자 유광복은 목수는 집을 짓는 것이 아니라 그 집주인의 삶을 담는 그릇을 만든다는 신조로 일하는 기능장이다. 현장뿐만 아니라 후학 양성에도 힘쓰는 그가 자신의 삶을 고백하는 책을 냈다. 수공구뿐만 아니라 컴퓨터 프로그램에도 능숙하며 유튜브까지 진출한 저자는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융합을 보여주며 기존의 목수에 대한 편견을 깨트리고 있다. 4차 산업혁명에서도 살아남을 직업이자 자기 정년을 자기가 결정할 수 있는 직업인 목수의 매력을 이 책을 통해 만나보자.

 

 

기성준 기자  readingtg@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