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베트남 다낭을 가장 멋지게 여행하는 방법! 『리얼 다낭 호이안 후에』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세상에서 가장 멋진 여행을 제안하는 ‘리얼 시리즈’가 추천하는 이번 여행지는 베트남 중부의 휴양도시 다낭이다. 해변에 누워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를 누리다가도 다채로운 관광지를 둘러보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다낭이기에 누릴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다.

이 책 『리얼 다낭 2009~200년 최신판(한빛라이프, 2019)』은 여행 준비뿐 아니라 실전까지 책임지는 가이드북이다. 다양한 여행자의 취향을 반영한 테마와 여행 법부터 업체별 인기 투어를 엄선해 소개하는 반나절&일일 투어 가이드를 담고 있다.

또한 보물지도를 펼치듯 공개하는 베테랑 여행 작가의 추천 스폿 220여 개, 가장 풍성한 호이안, 후에 여행 정보, 여기에 리얼 시리즈가 새롭게 선보이는 특별 부록 ‘스마트 MApp Book’까지. 다낭을 가장 멋지게 여행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베트남 다낭의 해변에 누워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를 누리고 시내의 관광지를 둘러보고는 가성비 좋은 리조트에서 휴식을 취한다. 하루쯤은 매력적인 근교 도시 호이안의 구도심을 걸으며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구경을, 후에의 황궁과 황릉을 탐방하며 응우옌 왕조의 황제들을 떠올린다.

이처럼 베트남 중부 도시 다낭을 여행할 이유는 많다. 하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여행할지 고민된다면? 이 책 『리얼 다낭』이 큐레이션 하여 제안하는 여행에 주목해보자.

표지를 펼치는 순간 만나게 되는 베트남 지도로 지리적인 개념을 익힌다. 다낭 여행 캘린더를 살펴보며 자신이 여행할 시기는 건기인지 우기인지, 시기별 준비물은 무엇인지 확인한다. 여행 지역과 테마에 따라 항공, 숙소까지 세심하게 제안하는 추천 코스를 살펴보며 대략적인 여행 계획을 세운다. 물론 어디를 가고, 무엇을 먹고, 어디서 쇼핑할지를 살펴보는 재미는 여행 준비의 가장 큰 즐거움이다.

이제 본격적으로 여행을 준비해보자. 여행의 반은 숙소라고들 한다. 다낭의 숙소 하면 으레 리조트를 떠올리지만 이 책 『리얼 다낭』이 엄선한 숙소는 미니 호텔부터 로컬 체인 호텔, 풀 빌라까지 다양하다.

리조트에서 휴식을 만끽하고 싶다면 베트남 중부의 주요 해변과 추천 리조트를 표시한 지도를 찾아볼 순서다. 각 해변의 장점과 주요 도시로부터의 거리까지 한눈에 정리되어 있어 자신의 취향에 맞는 리조트를 찾기에 그만이다.

추천 스폿 소개에는 디테일을 더했다. 음식점, 카페, 바에 표시한 로컬 지수는 각 스폿을 찾는 현지인의 비율을 보여주는데, 이는 입맛 까다로운 독자를 위한 세심한 배려다. 로컬 지수가 높을수록 현지인의 입맛을 고려한 곳이기 때문이다. 주요 명소는 소개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방법까지 더했다.

아무 고민 없이 특별한 하루를 보내고 싶은 여행자를 위해 투어 프로그램 큐레이션에도 신경을 썼다. 이 책 『리얼 다낭』이 엄선한 주요 업체별 인기 투어와 소요 시간, 가격, 프로그램 등을 한눈에 확인하고 예약까지 진행해보자.

이 책 『리얼 다낭』이 새롭게 스마트 MApp Book을 선보인다. 여행 준비를 넘어 실전 여행까지 돕는 특별 부록이다. 다낭을 가장 스마트하게 여행하기 위해 엄선해 고른 애플리케이션과 활용법에 주목해보자.

명실공히 가성비 최고를 자랑하는 베트남 현지 여행사 신투어리스트 홈페이지에서 도시 간 교통편 예약하는 방법부터 다낭에서 가장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그랩 사용법까지, 다낭 여행의 실전을 책임질 앱&웹사이트 활용법을 미리 시뮬레이션해보자.

한편 『리얼 다낭』의 저자 배나영은 남다른 취재력과 감각 있는 필력을 여러 매체에서 인정받아 자유기고가와 여행작가로 일한다. 포털사이트의 기획자에서 뮤지컬 배우에 이르는 폭넓은 경험을 자양분 삼아 글을 쓴다.

라디오 오디션 ‘국민 DJ를 찾습니다’에서 금상을 수상한 재주를 살려 팟캐스트 ‘여행쇼! 트래블 메이커’와 유튜브 채널 ‘배나영의 Voice Plus!’를 운영한다. 저서로는 『호치민 홀리데이』, 『앙코르와트 홀리데이』 등이 있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