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신간도서 『인싸의 시대, 그들은 무엇에 지갑을 여는가?』 출간기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요즘 대세’들의 소비트렌드! 그들의 지갑을 열어라!

[한국강사신문 김동원 기자] 천그루숲 출판사는 『인싸의 시대, 그들은 무엇에 지갑을 여는가?』를 출간했다.

최신 트렌드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대중들은 소위 ‘핫’하다는 대세의 흐름을 보며 민감하게 반응한다. 특히 트렌드를 따라가려면 대세에 맞춘 소비가 필요한데, 이들은 잘 나가는 아이템을 구비하고 인기 있는 콘텐츠를 소비하는데 인색하지 않다. 각종 미디어를 통해 대세로 소개되면 대세를 찾아다니며 지갑을 여는 움직임 또한 적극적이다. 인싸들은 그렇게 대중들의 소비트렌드를 유도하며 오늘도 돈의 흐름을 리드하고 있다.

인싸 댄스, 인싸템 등 '인싸'가 되기 위한 수많은 아이템들이 여전히 우리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인싸가 모이는 곳은 핫플레이스가 되고, 인싸가 즐기는 것은 대세가 된다. 인싸가 트렌드를 읽고 선도하기 때문이다. 남들보다 빨리 세상 돌아가는 걸 알아채고, 소위 잘 나가는 것들에 흠뻑 취해 제대로 즐긴다. 그리고 인싸가 되기 위해 지갑을 여는 것을 망설이지 않는다. 인싸라면 이 정도는 기본이다.

인싸는 그래서 소비흐름을 주도하는 무리다. 인싸들의 소비는 곧 요즘 대세로 이어지며, 그들의 소비를 쫓다 보면 요즘 잘 나가는 것들이 무엇인지 알 수 있다. 즉, 요즘 사람들이 돈을 쓰고 공감하는 키워드가 뭔지 알고 싶다면 인싸들의 움직임에 주목해야 하는 것이다. 그래서 ‘요즘 대세’는 소비트렌드를 알아내는데 가장 좋은 수단이다. 대중들은 당연히 대세에 돈을 쓰고 싶어 한다. 한물간 것과 인기 없는 것에 돈을 쓰고 싶은 사람은 없다. 힘들게 번 돈, 당연히 의미 있고 특별해지는 데 쓰고 싶은 게 사람의 마음이다. 그래서 의미와 주목을 부르는 소비는 대세에서 시작된다.

이 책은 지금 핫한 대세를 읽어내 대중들의 소비트렌드를 알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소비트렌드를 바탕으로 각종 마케팅 계획을 수립하고, 세상에 대한 감각을 늘리며,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전략을 짠다.

저자 노준영은 이 책에서는 수많은 트렌드 중에서 특히 ‘인싸’와 ‘소비’에 밀접한 키워드만을 선별했다. 방탄소년단, 역주행, 플랫폼, 큐레이션, 1인칭 사회, 스토리텔링, 짤, 덕질, 감성마케팅, 레트로 등 총 10가지다. Part 1에서는 방탄소년단이 글로벌 인싸가 된 이유부터 시작해 역주행과 플랫폼의 변화, 큐레이션 서비스와 1인칭 사회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지금의 인싸들이 무엇에 주목하고 있는지 살펴보았다. 그리고 Part 2에서는 스토리텔링과 짤의 매력, 덕질 문화의 확산, 감성마케팅의 지속적인 인기, 그리고 레트로 열풍을 통해 요즘 인싸들이 무엇에 의해, 무엇을 위해 소비하고 있는지 정리하고 있다.

저자 노준영은 변화하는 세상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는 마케터, 칼럼니스트, 강사다. 싸이월드 <페이퍼>에 연재하던 음악 관련 글이 주목을 받으며 칼럼니스트로 데뷔했으며, 이후 엠넷에서 팝콘, 츄잉팝, 뮤딕 등 3개의 음악 프로그램에 구성작가로 참여했다.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 글을 연재했으며, <연예가중계> 등 각종 방송에 전문가 패널로 출연했다. 잡지 <케이팝> 편집장을 거쳐 나만의 미디어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에 <디즈컬>이라는 웹진을 론칭해 페이스북에서 ‘좋아요’ 60만 건을 돌파하는 파워 페이지로 성장시켰다. 이때 얻은 경험을 기반으로 마케팅 컴퍼니 <엔>을 설립해 각종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현재는 대중문화와 소비트렌드 전반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강의를 통해 대중들과 만나고 있으며, 각종 마케팅과 음악 기획으로 새로운 세상을 열고 있다. 

 

 

김동원 기자  sdplace@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