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최하나 작가의 신간도서 <직장 그만두지 않고 작가 되기> 출간
<사진=더블:엔 출판사>

[한국강사신문 민아미 기자] “직장 그만두지 않고 작가 되기! 가능할까요?” “네! 하루 15분이면 돼요. 제가 해봤어요!” 글쓰기와 책 쓰기를 권하는 사회다. 예전처럼 문학도가 아니고, 등단을 하지 않아도 마음만 먹으면 작가가 될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소재와 형식이 다양해졌고, 글을 쓰고 알릴 수 있는 플랫폼들도 많아졌다. 하지만 쓰고 싶은 마음이 있어도 자신감이 부족하고 용기가 나지 않는다. 직장인들은 짬을 내기 어렵다. 과연, 글을 쓰고 작가가 될 수 있을까? 게다가 직장을 그만두지 않고 작가가 되는 일이? 여기, 하루 15분이면 충분하다고 용기를 북돋워주는 작가가 있다. 바로 최하나 작가이다. 그는 전공, 직업과 상관없이 글쓰기를 시작하여 세 번째 책 《직장 그만두지 않고 작가 되기》를 출간했다.

“하루 15분이면 가능하냐고요? K-pop 댄스가수가 꿈이었던 제가, 직장인이었던 제가, 해봤어요. 체력도 약한 편인 데다 제 꿈이 실패한 후였어요. 그래서 하루에 그냥 15분씩 써봤어요. 그러다 자연스레 30분으로 늘렸더니 어느 순간 기자가, 작가가 되었어요. 목표가 크지 않아 가능했던 것 같아요.”

<사진=더블:엔 출판사>

최하나 작가는 결혼을 준비하며 그 과정을 기록하여 《결혼, 300만 원이면 충분해요》라는 첫 책을 출간했다. 이후 반려견 동구를 중심으로 단합하게 된 가족 이야기를 담은 《반려견과 산책하는 소소한 행복일기》 책에 내고, 이번이 세 번째이다. 책 제목 《직장 그만두지 않고 작가 되기》는 작가가 2016년에 시작한 강의 이름과 같다. 지난 4년간 많은 예비 작가들을 만나면서 글쓰기 주제와 장르의 선택 방법, 작가로서 동기부여 방법, 글로 부수입을 얻는 방법, 출판하는 방법 등의 내용을 담은 것이 바로 《직장 그만두지 않고 작가 되기》 책이다.

<사진=더블:엔 출판사>

최하나 작가는 프래랜서 기자이다. 작가는 취재가 없는 날에는 글쓰기 강의를 하고 개인적인 글을 쓰며 수강생들과 북캉스도 떠나고 집에서 심야식당을 열기도 한다. 책 관련 이벤트도 자주 기획하는데, 두 번째 책을 준비하면서 ‘오타 원정대’를 만들기도 하였고, 또 얼마 전에는 큐레이션 서가 ‘동구책방’도 열었다.

<사진=더블:엔 출판사>

“저는 슬럼프가 와도 계속 써요. (웃음) 게을러지기 쉬운 타입이라 오히려 멈춰 쉬다 보면 습관이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잘 안 써질 때 쓰는 글은 버린다고 생각하고 일단은 씁니다. 그러다 보면 어느 순간 조금씩 슬럼프에서 빠져나오는 게 느껴지고 그때부터는 더욱 열심히 쓰게 됩니다.”라고 최하나 작가는 말했다. 이어 예비 독자들에게 “성격이 급하고 저질체력에다가 자주 슬럼프에 빠지는 저도 해냈어요. 작가의 꿈을 갖고 계신 분들, 지금 직장을 다니고 있더라도 퇴근 후 시간이 없더라도 일단 조금씩 시작해보시길 권해드려요. 무리한 계획은 쉽게 포기합니다. 작은 목표에서 시작해서 점차 시간을 늘려보세요. 쓰는 순간 우리는 작가가 될 수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민아미 기자  mam0320@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