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EBS 싱어즈] 작은거인 김수철, ‘정신차려·젊은그대·못다핀꽃한송이’ 가수·국악인·음악감독의 인생을 듣다
김수철 <사진=EBS>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26일(일) 21시 35분 EBS1 <싱어즈>에서는 “작은 거인 김수철”편이 방송된다.

EBS <싱어즈-시대와 함께 울고 웃다>는 위대한 가수들을 집중 재조명하는 음악&인터뷰 다큐멘터리다. 내레이션 없이 오직 가수의 노래와 진중한 인터뷰로 이뤄지며 국내 최초로 영상용 텔레프롬프터를 제작해 출연자가 카메라를 정면으로 바라보는 특수 촬영을 진행한다.

시청자가 TV라는 안방극장을 통해 스타와 생생하게 대면하는 느낌을 갖게 했다. 더불어 초지향성 콘덴서 마이크 등 수준 높은 오디오를 구현, 가수들의 생생한 콘서트 현장에 있는 것처럼 유려한 음악을 선보인다.

이번 방송에서는 한국 음악사에 길이 남을 '작은 거인' 김수철편이 방송된다. 70년대 말, 대학 밴드 [작은 거인]으로 대중 앞에 나타나 열정적인 사운드와 무대 매너로 많은 팬을 열광시킨 김수철은 이후 솔로 가수로 등장해 <정신 차려>, <젊은 그대>, <별리>, <치키치키 차카차카> 등 장르를 넘나드는 수많은 히트곡을 남긴다. 특히 1984년 발매한 <못다 핀 꽃 한 송이>는 김수철에게 조용필의 독주를 막고 가수로서 절정의 인기를 얻게 한 공전의 히트곡으로 기록된다.

대학을 졸업한 후, ‘아는 형’ 안성기의 추천을 통해 배창호 감독의 영화 <고래사냥>에 출연하게 된 김수철은 <나도야 간다>와 록 버전으로 편곡한 <각설이 타령> 등 영화 속에 자신의 곡을 삽입하며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되지만, 인기를 뒤로한 채 돌연 국악의 세계로 들어갔다.

그는 가요가 줄 수 있는 돈과 명예를 마다하고, 우리의 악기를 널리 알리겠다는 의지를 시작으로 국악이라는 불모지 속으로 뛰어든다. 젊은이들에게 긍지를 가질 수 있는 문화 콘텐츠를 만들어 주겠다는 큰 포부를 안고 「국악작곡집」, 「팔만대장경음악」, 「기타 산조」등으로 국악 파트에서도 활발히 활동한다. 88 올림픽 음악, 2002 한일월드컵 개막식 등의 국제적인 무대에서 활약하며 가수, 국악인, 음악감독 어느 하나의 명칭만으로는 묘사할 수 없는 진정한 음악인으로 거듭난다.

하지만 꿈꾸는 대로 척척 이뤄가던 그에게도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다고 싱어즈에서 입을 열었다. 유년 시절, 딴따라는 안 된다며 음악을 결사반대하던 부모님 몰래 새벽마다 이불을 뒤집어쓴 채 기타 연습을 했다는 그. 심지어 20대 중반까지 계속된 반대에 음악을 완전히 접기로 마음먹었다는 고백을 듣고 제작진 역시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긍지 어린 문화 콘텐츠를 향해 한 길을 간 장인의 음악, ‘못다 핀 꽃 한 송이’의 김수철을 <싱어즈-시대와 함께 울고 웃다> 6회에서 만난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