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한국 축구 국가대표 일정] 김학범 감독 “26일 열리는 사우디전, 우승까지 달려가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남자대표팀이 22일 밤 10시 15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 탐마사트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에서 2-0 승리를 거둠으로써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한국의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김학범 감독은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한 것에 대해 기뻐하면서도 “2차 목표는 챔피언이 되는 것이다. 2차 목표를 향해 계속 달려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달성해야 한다는 압박감 속에서 값진 결과를 얻어낸 U-23 남자대표팀은 26일 밤 9시 15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결승전을 치른다.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소감은?

1차 목표를 달성한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 2차 목표는 챔피언이 되는 것이다. 2차 목표를 향해 계속 달려가겠다.

-전반전에도 좋은 득점 기회가 많았는데 골을 넣지 못했다. 하프타임에 선수들에게 어떤 이야기를 했는가?

선수들이 긴장하다보니 날카로움이 떨어졌다. 당황해서 패스가 떠다녔다. 차분하게 하면 분명히 후반전에 득점이 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처음부터 연장전까지 간다는 생각으로 선수들을 준비시켰다. 상대는 후반전에 가서 체력이 고갈될 것이기 때문이다. 승부는 후반전에 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달성해야 한다는 압박은 없었는가?

물론 부담이 많은 경기였다. 부담이 안 됐다면 거짓말이다. 티켓을 따기 위해 한 번의 기회(3/4위전)가 더 있긴 하지만 이번에 꼭 끝내고 싶은 마음이었다. 선수들에게도 우리에게는 이 한 경기밖에 없다, 그러니 꼭 이기자고 이야기했다. 부담감은 사실 상당했지만 내색할 수 없는 자리다. 그저 선수들을 믿었다.

-아시안게임에 있어서 올림픽에 나가게 됐다. 지도자로서 어떤 의미인가?

많은 경험을 쌓았지만 언제나 매 경기가 힘들다. 어떤 경기든 준비를 소홀히 할 수 없다. 매 경기 긴장감이 크고 피가 마른다. 이란 경험들이 계속 자극이 된다.

-매 경기 선발 명단 변화 폭이 컸고 교체 활용이 효과적이었는데?

이번 대회를 준비할 때부터 그렇게 하고자 했다. 더운 날씨에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소보가 많고 힘들기 때문이다. 소집 훈련 때부터 반복적으로 경쟁을 유도했다. 어느 선수가 나가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단계로 만들고자 했고 그렇게 준비한 것이 맞아떨어졌다. 단순히 선수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상대를 분석해서 거기에 맞는 선수를 내보내는 것이다. 확실한 베스트 멤버라 할 수 있는 이동준(부산아이파크)과 이동경(울산현대)을 교체 카드로 쓴 것은 승부를 바꾸는 데 있어서 그 선수들의 역할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도박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선수들이 그만큼 믿음을 줬기 때문에 이런 전술을 쓸 수 있었다. 선수들에게 ‘너희는 할 수 있다’는 말로 자신감을 심어주며 매 경기를 준비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