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AI시대의 교육을 말하다! 저서 <교육의 미래, 티칭이 아니라 코칭이다>

[한국강사신문 김수인 기자] 《교육의 미래, 티칭이 아니라 코칭이다 (세종서적, 2020)》은 실리콘밸리와 지구촌 곳곳의 교육 현장을 누비며 깨우친 생각들을 담은 책으로서 한국의 교육 현실에 대한 냉철한 비판과 분석을 담았다.

테크놀로지와 결합한 교육 혁신은 이제 지구촌 교육 환경을 하나씩 바꾸고 있다. 지금껏 풀리지 않았던 고질적인 사회 문제들의 해결책을 윤리나 정치가 아닌 기술의 진화에서 찾는 것이다. 도대체 테크놀로지가 만드는 미래의 교육은 어떤 모습이고, 지금 세계는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가? 급변하는 세계의 교육 흐름 속에서 왜 유독 한국은 늘 제자리를 맴도는가? 교육의 최전선에서 벌어지는 생생한 이야기와 한 사회 혁신가의 교육철학으로부터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바를 듣는다.

테크놀로지는 교육의 주체마저 바꿨다. 과거 지식의 원천이 전달자인 교사나 교수였다면, 지금은 교육의 주체가 ‘나’, 학생이다. 정보 수집의 방식이 상당히 효율적이고 분산적이고 다양화되어 있는 지금, 교육의 주도권은 학생에게 있고 따라서 자율권이 강조된 자기 주도 학습에 교육의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교사가 과거의 방식으로 가르치는 데 집중하면 학생의 학습 잠재력은 줄어들고, 이는 스스로 생각하고 질문하는 기회를 없앤다. 

따라서 진정한 교사가 되고 싶으면 가르치지 말고, 대신에 질문을 던지거나 문제를 보여주거나 감동이나 영감을 줄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 스스로 깨우쳐 탐구하고 싶어 하게 하고, 스스로 호기심을 갖게 해야 한다는 것이 그의 교육철학의 주된 핵심이다.

한국의 교육은 공포·두려움을 기반으로 한 교육제도이다. 항상 부모들의 두려움, 학생들의 두려움이 바탕에 깔린 교육 체험을 강요하고 강요당한다는 것이다. 이는 결국 아이의 개성을 무시하고 획일적인 군중의 일원으로 만드는 ‘원 플러스 원(one plus one)’ 교육일 뿐이며, 오직 하나밖에 없는 존재인 ‘더 원(the one)’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미래 교육의 흐름에 반하는 것이다.

저자 폴 김은 스탠퍼드 대학교 교육대학원 부학장이자 최고기술경영자, 실리콘밸리 인큐베이터로 두바이의 혁신 국립대학교를 디자인하는 프로젝트를 맡아서 진행하고 있다. 2001년 스탠퍼드 대학교로 부임한 후 교육공학과 관련된 다양한 수업을 개발하고 운영해왔으며, 최근에는 혁신교육리더 양성 프로그램 및 혁신창업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비영리 국제교육재단인 ‘SEEDS OF EMPOWERMENT’를 설립해서 학생 및 국제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다양한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유네스코 및 여러 국제기금의 지원을 받았다. 2005년 멕시코 방문을 계기로 케냐, 아르헨티나, 르완다, 부룬디, 탄자니아,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페루, 우루과이, 인도, 콜롬비아, 태국,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지역 등 지구촌 곳곳을 직접 누비며 ‘국경 없는 교육’을 실천하고 있다.

저자 함돈균은 문학평론가로서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 HK연구교수로 역임하고 있다. 인문정신의 공공성을 사회적으로 실현·확산시키기 위해 여러 인문학자·작가들과 함께 ‘실천적 생각발명그룹 시민행성’을 만들었으며, 사회 각층·기관·지역을 인문 활동으로 연결하는 새로운 사회디자인 모델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문체부 인문포털 ‘인문360도’와 ‘청년 인문예술캠프’ 설계에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삼성리움미술관 청소년 인문교육프로그램,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과 성북구청이 공동으로 기획한 시민학교, 강원도 인제군 DMZ 부근에 설립계획 중인 서화이을학교,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 등 여러 종류의 새로운 학교 모델의 설계·기획·강의 등에 참여하고 있다.

 

김수인 기자  suinkim0724@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