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조기폐경, 골다공증 등 합병증 막기 위해 빠른 치료 필요해부부한의사 배광록·강소정의 여성건강 이야기
사진 왼쪽부터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대표원장, 배광록 대표원장

[한국강사신문 배광록 칼럼니스트] 조기폐경은 40세 이전에 폐경 되는 것으로 6개월이상 생리가 없으면서 난소자극호르몬 수치가 40이상일 때 진단할 수 있다. 여성의 1%에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30세 이전에도 비교적 흔하게 발생하고 있어 난임, 불임을 호소하기도 한다.

조기폐경은 최근에는 조기난소부전이라고 하며 생리의 정지, 난임, 불임의 문제 외에도 이른 여성호르몬 분비 감소로 인해 골다공증, 심혈관계 질환에 노출될 수 있어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폐경 전에는 난소기능이 약해지면서 난포의 성장이 둔화되어 난포자극호르몬(FSH)가 계속해서 촉진하므로 FSH호르몬 수치가 증가되는 경향을 보인다. 그래서 생리주기가 평소보다 길어지거나 짧아지는 등 생리주기에 변화가 생긴다.

또한 폐경초기에는 에스트로겐 분비량 감소로 인해 상열감이 나타나는 경우가 상당히 많은 편이다. 상열감은 얼굴이나 상체쪽으로 열이 오르는 느낌이 들고 순간적으로 화끈거리다가 수분 내에 사라지는 증상으로 이 증상이 점점 빈도가 많아지고 반복되는 경향을 보인다. 심해지면 땀이 과도하게 많이 나거나 불면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그러므로 생리주기의 변화, 안면홍조 등의 조기폐경 의심 증상이 있다면 난소기능에 문제는 없는지 검진해보아야 한다.

호르몬치료는 호르몬만을 보충하여 채우는 것이므로 안면홍조 등의 증상완화는 될 수 있지만 난포가 기능하여 여성호르몬이 분비되도록 하는 것이 아니므로 폐경 자체는 그대로 진행될 수 있다.

인애한의원 노원점 김서율 대표원장

한방에서는 조기폐경치료를 위해서 난소가 스스로 여성호르몬을 분비하고 난포를 성숙시키고 배란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치료를 한다. 조기폐경은 서서히 폐경증상이 나타나므로 조기에 증상을 인지하고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환자의 연령, 체질, 증상 등을 자세히 살펴 치료하며 생식기능 강화, 기혈보양, 어혈 및 습담 제거, 간기소통 등의 기전으로 변증하고 치료한다.

한약뿐만 아니라 침, 약침, 부항, 뜸, 수기요법, 좌욕 등을 병행하여 여성 생식기능에 관여하는 임맥, 대맥, 독맥의 순환을 촉진하여 생리주기 조절, 가임력을 향상, 폐경증상완화의 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다. 폐경이 진행되면서 혹은 여성호르몬 불균형으로 동반될 수 있는 질건조증, 질염 증상도 함께 호전될 수 있다.

배광록 칼럼니스트는 한의사전문의이며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원 부인과학교실 박사과정중이다.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기능적 뇌척주요법 고위자과정을 수료했으며 유민한방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거쳤다.

주요 논문으로는 ‘한방치료로 호전된 고위험군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5례 증례 보고’, ‘한방치료로 호전된 양측성 자궁내막종 수술후 나타난 조기난소부전 증례보고’, ‘大營煎加味方으로 월경회복, 자연임신 및 출산에 성공한 조기난소부전 1례 증례보고’ 등이 있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신지영 칼럼니스트는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김서율 칼럼니스트는 국립한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였고,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배광록 칼럼니스트  chall21cc@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