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충북대학교, 국립대 최초 인공지능(AI) & 로봇특성화 학과 ‘지능로봇공학과’ 신설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는 전자정보대학이 국립대 최초로 인공지능 및 로봇특성화 학과 ‘지능로봇공학과’를 신설하고 오는 2021학년도부터 본격적인 인재 양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세계의 인공지능(AI)과 로봇 시장은 급속히 성장하고 있으며, 이들 산업에 대한 기술 인력에 대한 수요가 전 산업 분야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충북대학교는 국립대 최초의 인공지능(AI) 및 로봇 특성화학과인 지능로봇공학과를 설립해 지능형 로봇, 미래 자동차, 사물 인터넷, 스마트 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 산업에 진출할 전문 기술 인재를 양성한다.

최근 4차 산업혁명으로 산업분야가 변화하는 것에 발맞춰 IT 기술을 기반으로 인공지능과 로봇 기술을 필요로 하는 모든 산업 분야로 진출이 가능하다. 졸업생들의 주요 취업분야는 ▲IT 및 AI 산업 전 분야, ▲자율주행 산업 전 분야, ▲로봇 및 스마트팩토리 산업 전 분야로 예상하고 있다.

지능로봇공학과는 42명이 정원이며, 산업체 경력이 풍부한 우수 교수진, 자율차 테스트베드(3만평) 등 국내 최고 수준의 실험실습시설 확보, 로봇 및 자율주행 전공 동아리 운영을 통해 국제 경쟁력 있는 전문가를 배출하고, 관련 산업 취업은 물론 창업도 가능한 기술인, 기업인을 양성하며 미래의 지능로봇산업을 선도하는 인재양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지능로봇학과는 오는 2020년 9월로 예정된 2021학년도 수시전형모집부터 지원 가능하다.

국립대 최초 인공지능(AI) & 로봇특성화 학과 ‘지능로봇공학과’ 신설 <사진출처=충북대학교>

한편 충북대학교는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에 있는 국립 종합대학이다.

1951년 도립 청주초급농과대학으로 개교하여 1953년 청주농과대학으로 승격하고, 1956년 충북대학으로 교명을 변경하였다. 1962년 도립 충남대학교와 통합하여 국립 충청대학교로 개편하였으나, 1963년 원래대로 분리하여 국립 충북대학으로 변경하고, 1977년 종합대학으로 개편하였다. 교훈은 진리, 정의, 개척이다.

2014년 기준 9개 대학원(일반대학원, 교육대학원, 행정대학원, 산업대학원, 경영대학원, 법무대학원, 의학전문대학원, 법학전문대학원, 의생명과학경영융합대학원), 13개 단과대학(인문대학, 사회과학대학, 자연과학대학, 경영대학, 공과대학, 전자정보대학, 농업생명환경대학, 법과대학, 사범대학, 생활과학대학, 수의과대학, 약학대학, 의과대학)으로 구성되어 있다.

부속시설은 도서관, 전산정보원, 박물관, 기숙사, 보건진료실, 학생생활상담센터, 공동실험실습관, 국제교육원, 고시원, 천문대, 평생교육원, 신문사, 방송국, 학연산공동기술연구원 등이 있고, 연구시설은 인문학연구소, 사회과학연구소, 자연과학연구원, 보건의료과학연구원, 정보기술경영연구원, 건설산업과학기술연구원, 농업생명연구원 등이 있다.

※ 참고자료 : 충북대학교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忠北大學校] (두산백과)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